[자율주행 선박시대] 아비커스 KT, 5G 무인자율운항선박 운항 국내 최초 성공 ㅣ 메이플라워 AI 해양 드론, 대서양 횡단 처녀 항해 준비 VIDEO:The Mayflower Autonomous Ship's journey to transform ocean

 

현대중공업그룹 아비커스, 

포항서 크루즈선 완전 자율운항…KT는 원격 제어

 

   현대중공업그룹의 선박 자율운항 전문 회사인 아비커스가 국내 최초로 선박의 완전 자율운항에 성공했다.

 

아비커스는 16일 경상북도 포항 운하 일원에서 열린 선박 자율운항 시연회에서 12인승 크루즈 선박을 사람의 개입 없이 자율 운항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아비커스는 독자 개발한 자율운항시스템을 선박에 탑재해 사람 개입이 없는 완전 자율운항을 구현했다.

아비커스 주도로 열린 시연회에는 KT와 카이스트, 한국해양대 등이 참여했다.

 

KT는 포항에서 300㎞ 넘게 떨어진 과천의 네트워크관제센터에서 선박에 설치된 카메라로 촬영한 고화질 영상과 센서 정보를 5G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받아 원격으로 관제·제어했다.

 

총 길이 10km의 포항 운하는 수로의 평균 폭이 10m로 좁은데다 내·외항에 선박이 밀집돼 복잡하고 까다로운 운항 환경을 갖추고 있다.

 

koreajoongangdaily.joins.com

 

 

아비커스는 시연회에서 인공지능(AI)이 선박의 상태와 항로 주변을 분석해 이를 증강현실(AR) 기반으로 항해자에게 알려주는 '하이나스'(HiNAS)와 선박 이·접안 지원 시스템인 '하이바스'(HiBAS)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출항부터 운항, 귀항, 접안에 이르는 자율운항을 선보였다.

 

특히 자율주행 자동차에 탑재되는 레이저 기반의 센서와 특수 카메라를 선박에 적용해 선원 없이도 해상 날씨와 해류, 어선 출몰 등 다양한 돌발 상황에 선박 스스로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아비커스 자율운항 기술 개발 로드맵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아비커스는 시연회 성공을 바탕으로 자율운항 관련 기술을 고도화해 여객선과 화물선 등 모든 선박에 확대 적용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르면 올해 하반기 국내 선사와 함께 세계 최초로 대양(大洋) 횡단에도 나설 예정이다.

 

아비커스 임도형 대표는 "실증에 성공한 선박 완전 자율운항기술을 바탕으로 내년 자율운항 레저 보트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할 것"이라면서 "끊임없는 연구 개발과 인재 영입을 통해 미래 해상 모빌리티의 종착점이라 여겨지는 자율운항선박 시장의 퍼스트 무버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아비커스는 지난해 12월 선박 자율운항 시스템의 고도화를 목표로 현대중공업그룹 사내 벤처 1호로 출범한 선박 자율운항 전문회사다.

연합뉴스 동아사이언스

https://youtu.be/r0Ohy1JzmgE

 

세계 최초 대서양 횡단 항해 시도

 

  영국에서 미국까지 약 3주간의 여행에 걸쳐, 메이플라워호는 인공지능으로 움직이는 '선장'의 안내를 받아 사람이 타지 않고 여행을 할 것이다.

   

메이플라워 자율호가 영국 플리머스의 모항을 떠나 세계 최초로 대서양 횡단 항해를 시도하면 고도로 훈련된 '선장'과 인공 지능(AI)이 조종하는 해상 충돌 회피 규칙에 정통한 '항법사'가 탄생하게 된다.

 


https://www.aljazeera.com/economy/2021/6/14/mayflower-ai-sea-drone-readies-maiden-transatlantic-voyage


선박의 AI 선장은 마린 AI가 개발했으며 금융권에서 널리 사용되는 자동화 소프트웨어 등 IBM 기술에 기반한 전문가 시스템의 지도를 받는다. 이 기술은 언젠가 선원들이 어려운 상황을 항해하고 지구 표면의 70%를 덮고 있는 저비용의 해양 탐사를 용이하게 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Marine Technology News

 

약 3주간의 여행 동안, 메이플라워 해양 드론은 첫 번째 메이플라워의 식민지 개척자들이 400년 전에 그랬던 것처럼, 실리 섬을 지나 매사추세츠주 플리머스에 착륙하기 위해 타이타닉 호를 항해할 것이다.

그러나 이 날렵한 새 선박은 사람 대신 실험을 할 것이고, 침실이나 골짜기, 욕실 없이 설계되었기 때문에 실험할 공간이 더 넓다.
최대 700kg의 실험장비를 우주 왕복선의 페이로드 베이 설계에 영감을 받아 모듈식 칸에 저장할 수 있다.

 

과학장비의 탑재

파뉴프 박사는 "실험 기술과 데이터 수집 장비를 제공한 기업, 개인, 대학이  많다"고 말했다.

 

그 결과, 메이플라워호는 항해를 통해 해수면을 연구하고, 파도 높이를 측정하고, 정기적으로 시험할 수 있는 물 샘플을 수집할 수 있게 될 것이다.

 

Al Jazeera

 

메이플라워호는 또한 오염 표본 추출과 물 화학을 기록할 것이다. 해양 생물에 해로운 5mm 이하의 플라스틱 조각인 미세 플라스틱의 물 샘플을 스캔하기 위한 홀로그램 현미경이 탑재될 것이다.

 

물의 화학을 결정하기 위해, 그 실험들 중 하나는 원래 위조 와인과 위스키를 발견하기 위해 고안된 시험으로 말 그대로 물을 맛보게 될 것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The Mayflower Autonomous Ship's journey to transform ocean research using AI and Automation

https://youtu.be/wpEM9oMBJuA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