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러시아 국내건설사 첫 EPC 오렌부르그 가스처리시설(ORENBURG GAS PROCESSING PLANT) 수주

 

1000억원 규모 

 

    현대엔지니어링은 러시아 민간석유기업 노비 포톡사가 발주한 1000억원 규모 오렌부르그 가스처리시설 EPC(설계∙조달∙시공) 사업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오렌부르그 가스처리시설 위치도.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국내 건설사가 러시아에서 처음으로 수주한 EPC 프로젝트다.

 

이 사업은 러시아 모스크바 남동쪽 1500km에 위치한 오렌부르그주 부주룩(Buzuluk) 지역의 유전에서 발생하는 가스의 정제 처리 공장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달 중 데니스 파슬러 오렌부르그 주지사, 현대엔지니어링 모스크바 지사장이 참석해 착공식을 진행하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공기는 22개월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019년 러시아 메탄올 생산 플랜트에 대한 EPC 연계 기본설계(FEED) 용역을 수주해 성공적으로 수행했으며, 지난 4일 열린 상트페테르부르그 국제 경제 포럼에서 발주처인 가스신테즈 발레리 수보틴 회장과 현대엔지니어링 김창학 사장이 2개월 내 EPC 금액을 최종 합의키로 협약서에 서명해 추가 EPC 수주도 기대되고 있다.

 

ORENBURG GAS PROCESSING PLANT en.vis-group.ru edited by kcontents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유럽, 미국, 러시아, 동남아시아 등에서 신시장 개척 시장 다각화 전략이 결실을 맺고 있다”면서 “플랜트 설계 기술력과 사업수행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겠다”고 했다.

고성민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