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센 접종 후 대구서 첫 사망자 나와

 

    대구에서 얀센 백신을 접종한 30대가 접종 사흘 만에 숨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과 관련해 얀센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A(38)씨 유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대구 수성구의 한 의원에서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 A씨는 접종 첫날 몸살기에 열이 났고 이튿날부터 열은 떨어졌지만, 혈압이 계속 떨어졌다. 이어 12일 오후에도 혈압이 많이 떨어지자 가족들은 A씨를 지역 대학병원 응급실로 옮겼다.

 



A씨는 병원에서 수액과 진통제 등을 투여 받았지만 13일 오전 3시쯤 숨졌다.
유족들은 A씨가 혈액 관련 질환으로 치료를 받은 적이 있지만, 병원에서 완치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A씨 유족은 “평소 건강하게 생활했는데 백신 접종 이후 건강이 급격하게 나빠지다가 숨졌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A씨 사망에 대한 원인 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미호 기자 조선일보

 

 

    전북 부안의 한 의료기관에서 30대 남성 5명에게 얀센 백신을 과다 투여한 사실이 확인돼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2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밤 부안군 보건소에서 얀센 백신을 맞은 30대 남성 A씨가 40도가량 고열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보건당국은 A씨에게 백신을 접종한 민간위탁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얀센 백신 투여 과정을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해당 의료기관은 A씨를 비롯한 30대 남성 5명에게 얀센 백신을 정량보다 5∼6배 이상 투여한 사실이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A씨 등 5명을 전북대 병원 등으로 이송하고 이상 반응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현재까지 건강 상태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정량인 0.5㎖보다 5∼6배 많은 2.5∼3㎖가 투약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백신이 과다 투여한 사실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안=뉴시스] 윤난슬 기자 yns4656@newsis.com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