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억 규모 '고양시청 신청사 건립사업' 행정절차 마무리...9월 국제현상설계

 

   경기 고양시는 신청사 건립사업이 지난 4월 행정안전부 타당성 조사에 이어 지난 1일 경기도 지방재정투자심사에서 통과됐다고 2일 밝혔다.

 

고양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로써 신청사 건립사업의 필요성, 재정·경제적 타당성 등에 대한 행정적인 심사 절차가 모두 마무리됐다.

 

 

이와 함께 신청사 건물·부지 매입을 위한 '공유재산 관리 계획'이 지난달 17일 시의회에서 통과되면서 시는 관련 예산을 확보할 근거를 마련, 더욱 속도감 있게 건립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총사업비 2천950억원, 전체면적 7만3천946㎡ 규모의 신청사 건립사업은 오는 9월 국제 현상설계 공모를 거쳐 내년 1월 건축계획안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재준 시장은 "대부분의 행정절차가 마무리됐고 예산도 1천억원 이상을 확보해둔 만큼 올해 안에 착공하기로 한 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비가 새고 여섯 일곱 건물에서 나눠 업무를 봐도 묵묵히 감내해준 공직자분들과 민원처리 등에 불편을 겪었을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신청사는 주교 제1공영주차장 부지 일원에 2023년 착공, 2025년 준공될 예정이다.

 

고양시는 향후 특례시에 걸맞게 늘어나는 행정 수요를 대비해 사무 공간을 유연하게 조정할 수 있도록 설계에 반영할 계획이다.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nsh@yna.co.kr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
  1. 화니뽀이 2021.06.03 1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능곡일원의 낡은 아파트 주민들은 조금만 비와도 벽에 누수되고, 낡은 수도관에는 녹물이 나와서 거의 폐가가 다되었는데, 고양시장 이재준은 재건축 사업시행 인가에 제동을 걸어 허가를 내주지않고, 주민들 고충은 전혀 관심 밖이고, 시청 신청사에 세금을 펑펑 써대는구나!
    천벌을 받기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