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컨소시엄, 8000억원 규모 가락 쌍용 1차 아파트 리모델링 공사 수주

 

쌍용건설 주간사

포스코건설·현대엔지니어링·대우건설 참여

 

   쌍용건설 컨소시엄(쌍용건설·포스코건설·현대엔지니어링·대우건설)이 공사비 8000억원에 달하는 가락 쌍용 1차 아파트 리모델링 공사를 수주했다.

 

16일 쌍용건설 컨소시엄에 따르면 전날 열린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비대면 전자투표방식을 통해 투표에 참여한 조합원 1330명(조합원 전체 1631명) 중 96.7%인 1286명의 압도적 찬성표를 확보했다. 컨소시엄은 주간사인 쌍용이 26%, 포스코 26% 현대엔지니어링 25%, 대우건설 23%의 지분으로 구성됐다.

 

총 2064가구, 공사비만 8000억원에 달하는 이 사업은 국내 리모델링 역사상 최대 규모, 최대금액을 자랑한다. 가락 쌍용1차 아파트는 서울시 송파구 가락동 140번지에 위치한 24층 14개동 2064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1997년 준공됐다.

 

3개 층 수직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지하 3층~지상 24층 14개동이 지하 5층~지상 27층 14개동으로 변모한다. 기존 2064가구에서 2373가구로 309가구가 늘어나는데, 이를 모두 일반분양해 조합원들의 분담금도 줄어들 전망이다.

 

가락쌍용1차 투시도. (사진=쌍용건설 제공)

 

주차 대수는 2022대에서 3590대로 증가하고, 최상층에는 입주민을 위한 스카이커뮤니티 3곳과 스카이루프탑가든 1곳이 조성될 계획이다. 단지 전체 1층을 필로티 구조로 설계하고 주차공간의 지하화를 통해 지상에는 다양한 조경공간이 생긴다.

 

전용면적은 기존 가구의 경우 ▲59㎡(24형)→74㎡(30형)(1032가구) ▲84㎡(33형)→104㎡(40형)(1032가구)로 넓어진다. 일반분양분은 ▲59㎡(26형) 109가구 ▲74㎡(30형) 80가구 ▲84㎡(35형) 25가구 ▲104㎡(40형) 95가구다.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전문]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516_0001442725

728x90

태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