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작전' 방불케 하는 초대형 풍력 구조물 운반 VIDEO: Skilled hauliers negotiate huge 220ft rotor blades through tiny villages and narrow roads


Mirror, signal and one heck of a manoeuvre: Skilled hauliers negotiate huge 220ft rotor blades through tiny villages and narrow roads


Haulier company  P. Adams Schwertentransporte shared the astonishing images

The Luxembourg transporters carried the 25-tonne blade through country lanes

The blades are attached to a platform which can pivot according to the roads 


By JACK NEWMAN FOR MAILONLINE

PUBLISHED: 15:37 GMT, 7 January 2021 | UPDATED: 19:56 GMT, 7 January 2021


Incredible photos show how a team of hauliers carried a 220 wind turbine blade on the back of a moving truck.



Luxembourg-based P. Adams Schwertentransporte shared astonishing images of a 25-tonne, 220ft wind turbine blade being manoeuvred around narrow country roads




 

미사일 떨어진 거 아닙니다... 67m 풍력 날개 운송중입니다


    룩셈부르크의 한 국제운송업체가 길이 67m, 무게 25t 규모의 풍력발전기 날개 부위를 옮기는 모습이 공개됐다. 대형 날개를 분해하지 않고 한번에 옮기기 위해 ’007 작전'을 방불케 하는 운송 작업이 펼쳐졌다.


7일(현지 시각)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룩셈부르크에 본사를 두고 유럽 전역에서 운영하는 운송업체 ‘애덤스 슈베르테 트랜스포티’는 지난 연말 자사 특수 트럭을 이용해 길이 67m, 무게 25t의 풍력발전기 대형 날개 부위를 운송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업체는 사진을 공유하면서 “까다로운 경로로 길이 67m짜리 대형 날개를 옮기는 데 성공하면서 올해를 마무리한다”고 썼다. 공개된 사진에는 트럭보다 4배 이상 긴 대형 날개를 실은 운전자가 숙련된 기술로 시골 차로를 지나가는 모습이 찍혔다.


처음 사진을 본 사람들은 ‘포토샵으로 사진을 조작했다’고 의심했지만 업체는 운송 과정을 상세히 설명했다. 대형 날개는 보통 20~45도로 기울여 트럭에 고정시킨 후 운송한다. 특수 트럭은 도로 모양이나 상황에 따라 상하 또는 좌우로 날개를 이동시킬 수 있도록 설계됐다. 운송에 장애가 되는 가로등이나 도로 표지판이 임시 제거된다. 트럭이 지나는 길목의 전선은 전력 공급이 일시 중단된다.


또 업체는 의도적으로 차량이 많은 도시 도로를 피하고 시골길을 달린다. 풍력 발전 단지는 보통 시골에 위치하고 있기도 하다. 다른 부품과 달리 풍력발전기 날개는 분해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처럼 수고스러운 운송 작업을 벌여야 한다. 업체는 이 같은 방식으로 풍력발전기 대형 날개 220개를 운송했다. 이 방식으로 운반된 풍력발전기 날개 중 가장 긴 기록은 지난 2016년 덴마크에서 운송된 길이 약 88m이다.

이세영 기자 조선일보




https://www.chosun.com/international/2021/01/08/YQXX2EVDKNGQZDRMH7S7SXDRKM/


edited by kcontents


The transport company, which operates across Europe, posted the images on their LinkedIn page, prompting incredulity online at the impressive feat of engineering.


The transport company, which operates across Europe, posted the images on their LinkedIn page, prompting incredulity online at the impressive feat of engineering


They wrote: 'Finishing the year with a set of 67m rotor blades on a challenging route.'

Many have even accused the company of Photoshopping the pictures.




The images show the huge blade being held aloft at an angle by the lorry as it makes its way through the quiet streets and villages. 


The hauliers deliberately avoid cities and have to ensure power lines are temporarily taken down in order for them to pass through safely.


Unlike the rest of the turbine, the blade cannot be disassmbled and has to be transported in one part. 


The images show the huge blade being held aloft at an angle by the lorry as it makes its way through the quiet streets and villages


It cannot travel horizontally because of the turns on the narrow roads so is therefore secured at an angle between 20 and 45 degrees.




The blade is attached to a platform that allows it to move up and down or side to side according to the direction of travel, in order to evenly distribute the weight on the winding roads.


The record for the longest blade transported in this way was broken in 2016 when a 290ft turbine was carried through Denmark.  


Wind farms needing the blades for their turbines are often located in the countryside, far from the manufacturing plants that produce them.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news/article-9122637/Skilled-hauliers-negotiate-huge-220ft-rotor-blades-tiny-villages-narrow-roads.html




Skilled hauliers negotiate huge 220ft rotor blades through tiny villages and narrow roads | Daily M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