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자이(Xi) 아파트 특화 커뮤니티...국내 최초 입주민 전용 영화관도 구축


GS건설, 자이 아파트에 국내 첫 입주민 전용 영화관 구축


    GS건설이 자이(Xi) 브랜드 아파트 단지에 국내 최초로 영화관을 구축한다. 

 

GS건설은 24일 서울 용산구 CJ CGV 본사에서 CJ CGV와 ‘자이 커뮤니티내 CGV 프리미엄 상영관 구축’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GS건설의 '서초그랑자이' 조감도 [사진=GS건설]


협약식에는 김규화 GS건설 건축주택부문 대표와 최병환 CJ CGV 대표이사 등 주요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력은 자이 아파트 단지 안 커뮤니티에 입주민을 위한 전용 프리미엄 상영관(CGV 골드클래스)을 짓는 것이다.


두 회사는 상영 시설 구축뿐 아니라 시설·서비스 예약 플랫폼 제안, 콘텐츠 수급·서비스 지원 등에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상영관에서는 최신 영화, 뮤지컬, 오페라, 클래식, 콘서트, 스포츠 생중계 등 다양한 콘텐츠를 관람할 수 있게 된다.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소규모 대관이 가능한 극장으로 기획돼 다양한 이벤트와 문화행사 공간으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GS건설과 CGV는 서울 서초구 '서초그랑자이'(무지개아파트 재건축)에 내년 6월 입주에 맞춰 단지 내 극장 1호점을 개관할 계획이다. GS건설은 추후 자이 아파트에 입주민 전용 극장을 지속해서 확대할 방침이다.

 

김규화 GS건설 건축주택부문 대표는 “자이브랜드와 국내 대표 멀티플렉스인 CJ CGV와의 브랜드 콜라보레이션으로 이뤄진 이번 MOU는 자이 입주민의 다양한 문화예술활동을 지원하고, 단지 안에서 모든 것을 즐기는 주거 커뮤니티 서비스의 새로운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구 기자 hibou5124@youthdaily.co.kr【청년일보】


https://youthdaily.co.kr/news/article.html?no=53964


인피니티풀, 노천탕, 영화관… 특급 호텔이 부럽지 않네

GS건설 자이(Xi) 고급 커뮤니티 자이안센터
개포프레지던스자이는‘인피니티풀’을 적용함으로써 차별화된 고급 단지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 GS건설 제공

고급 커뮤니티는 아파트 가치의 새로운 기준이 되고 있다. GS건설 자이(Xi)의 ‘자이안센터’는 국내 아파트 커뮤니티 시설의 대명사이자 아파트를 단순 주거 공간에서 커뮤니티 생활 공간으로 변모시킨 국내 최고의 아파트 공동 시설이다. 자이안센터는 수영장, 실내골프장, 게스트하우스 등 기존 커뮤니티 시설을 넘어 그 이상을 추구한다. 싱가포르 마리아나 베이 샌즈 호텔의 상징인 인피니티풀을 자이에 가져오고, 최고급 호텔의 전유물이었던 스파시설과 전문 운동 시설까지 단지 내로 들여왔다.


 
인피니티풀에서 즐기는 홈캉스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 4단지를 재건축한 '개포프레지던스자이' 최상층에는 루프탑 인피니티풀(Infinity pool, 끝이 지평선이나 수평선과 맞닿은 듯 보여 시각적으로 경계가 없는 것처럼 보이는 수영장)이 조성된다. 특급 호텔 혹은 고급 리조트에서 볼 수 있었던 시설로 개포지구 내에서도 최초로 선보였다. 개포프레지던스자이 인피니티풀은 앞으로 스카이라운지 시설과 어우러져 입주민 삶의 질을 더욱 높일 전망이다.

청주 리버파크자이에 있는 ‘노천카페’ / GS건설 제공 

사계절 이용 가능한 온열 찜질방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방배아트자이(2018년 입주)'에는 아파트 단지 내에 온열 찜질방이 마련돼 있다. 언 몸을 녹일 수 있는 겨울은 물론이고 여름에도 '이열치열' 체험이 가능해 사계절 내내 입주민에게 인기다. 방배아트자이는 한옥 카페처럼 조성된 면역공방을 설치하고 내부에 천연 광석인 파동석을 이용해 온열 찜질을 할 수 있는 파동실도 조성했다. 파동석을 이용한 찜질은 단시간에 많은 양의 땀을 배출할 수 있어 피로회복을 돕는다고 알려져 있다. 



리조트의 노천탕이 내 집에 

평택센트럴 자이 ‘노천탕’ 

자이의 획기적인 커뮤니티 시도는 평택에도 이어졌다. 경기도 평택시 동삭동에 있는 ‘평택센트럴자이 3단지(2019년 입주)’에는 노천탕(야외스파시설)이 마련돼 있다. 단지 내 노천탕은 생소한 만큼 분양 당시부터 관심을 끌었다. 입주민은 집 밖으로 나가지 않고 따뜻한 노천탕에 몸을 담그고 힐링할 수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자이는 건설업계를 선도하는 브랜드로서 현 위치에 만족하지 않고 수요자들의 니즈를 파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커뮤니티를 통해 입주민 삶의 만족도를 최대한 높일 수 있도록 새로운 시도를 거듭했고, 이는 곧 자이 아파트의 또 다른 경쟁력이 되었다”고 말했다.

시니어세대를 위한 전용 공간 개발

시니어 입주민을 위한 용인 스프리카운티자이‘영화관’. / GS건설
 
시니어세대를 위한 맞춤 커뮤니티도 있다.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 있는 시니어주택 ‘스프링카운티자이(2019년 입주)’는 대형건설사 중 최초로 60세 이상 시니어세대를 위한 맞춤형 서비스 아파트다. 단지 내 2개의 입주민 전용식당도 설치돼 있으며 365일 건강식을 제공한다. 식당 운영을 위해 입주민이 일정 비용(가구당 1식 의무식)을 관리비로 부담해야 하지만, 영양사의 균형 잡힌 식단을 받을 수 있는 데다 의무식 비용을 식당에서 쓰지 않을 경우 단지 내 카페, 편의점 등에서 대신 사용할 수 있다. 영화감상실도 입주민에게 사랑받는 시설이다. 



피트니스를 넘어 체육전문시설 도입
대규모 단지에 들어선 대규모 커뮤니티 시설도 입주 후 화제를 모았다.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에 들어선 ‘한강센트럴자이(2017년 입주)’는 3000가구가 넘는 대단지로, 중앙에 있는 커뮤니티 시설 역시 대규모로 조성됐다. 특히 각각 약 500㎡에 달하는 어린이 전용 놀이시설과 다목적 체육시설은 입주민들 사이에서 인기 시설로 자리매김했다.
[출처 : 조선일보 정아름 기자]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8/25/2020082503179.html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