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철도 폐터널이 신기술 시험장으로 ㅣ 도담~영천 복선전철 영주역사 신축공사 본격화


철도 폐터널이 신기술 시험장으로 재탄생!!


터널 안전장비 시험장(Test-bed)으로 개발 추진 


   국가철도공단 충청본부(본부장 성영석)는 (구)경부선 폐터널인 구정리터널*을 「터널 안전장비 시험장」으로 개발하는 사업에 착수한다고 26일(목) 밝혔다.

* 대전 동구 세천동 일원 (길이 440m)




공단은 구정리 터널을 드론 및 고속주행 영상스캐너 등 신기술을 활용한 터널 안전장비 시험장으로 개발하기 위해 사업시행자를 선정하였으며, 2021년 1월에 개장할 예정이다.


그 동안 철도 폐터널은 레일바이크, 농산물저장고, 와인터널, 자전거도로 등의 용도로 활용되었으나, 국내 최초로 철도기술개발 시험장으로 활용도를 확대하였다.


성영석 충청본부장은 “철도 폐터널 등 유휴부지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공간으로 개발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본부 재산지원처 국가철도공단




도담~영천 복선전철 영주역사 신축공사 본격 착수


지역주민 및 교통약자 편의 고려한 명품역사 건축 


    국가철도공단 강원본부(본부장 신형하)는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구간 영주역사 신축공사를 본격 착수했다고 26일(목) 밝혔다.



영주역사는 지상 3층, 연면적 4,260㎡ 규모이며 지역을 상징하는 소수서원과 소백산 줄기를 모티브로 하여 건축적으로 재해석하였다.


공단은 공사비 166억을 투입하여 2022년 말 준공 목표로 공사를 추진하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BF*)을 취득하여 장애인 및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 BF(Barrier Free) : 교통약자에게 불편한 문턱, 계단 등이 없는 생활공간, LH에서 인증


신형하 강원본부장은 “지역 특색에 맞는 명품역사를 건립하여 그 지역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하겠으며, 주민들께서 편리하고 쾌적한 철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원본부 중앙선사업단 국가철도공단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