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호주 시드니 도시철도 진출 VIDEO: Sydney Metro West construction begins

Sydney Metro West construction begins

Nov 21, 2020

Written byDavid Burroughs


WORK has officially started on the Sydney Metro West project, which will provide a metro link between Parramatta and Sydney city centre, with preparation work ahead of the arrival of tunnel boring machines (TBMs) at The Bays station site now underway.


The line will have fully-accessible stations at Westmead, Parramatta, Sydney Olympic Park, North Strathfield, Burwood North, Five Dock, The Bays and Sydney city centre, with a 20 minute journey time.


The new line will reduce congestion on three major lines and take tens of thousands of cars off the road. Construction is expected to create more than 10,000 direct new jobs and around 70,000 indirect jobs.


The work at The Bays will allow the first of four TBMs to begin tunnel boring before the end of 2022.




Sydney Metro is continuing to work through a shortlist process to appoint a consortium to deliver the first Central Tunnelling Package, which includes 11km of twin tunnels from The Bays to Sydney Olympic Park. Three consortia were shortlisted for the contract in August:


John Holland, CPB Contractors and Ghella Australia Joint Venture (JHCPBG JV)

Gamuda and Laing O’Rourke Australia Joint Venture (GALC JV), and

Acciona Australia and Ferrovial Australia Joint Venture (AF JV).


Sydney Metro West

edited by kcontents


Due to the scale of the project, the tunnelling and excavation works have been separated into geographically-specific contract packages between Westmead and central Sydney. The first tunnelling contract is expected to be awarded by the middle of 2021.


Sydney is currently building the Metro City and Southwest metro project, which will link Chatswood with the central business district and Bankstown, which will connect with the Tallawong – Chatswood Northwest metro line when completed in 2024.


For detailed information on metro project tenders from around the world, subscribe to IRJ Pro. 


https://www.railjournal.com/passenger/metros/sydney-metro-west-construction-begins/


서울교통공사, 호주 시드니 도시철도 진출…지하철 컨설팅사업 수주

 

공사-리카르도레일社, 호주 시드니 도시철도 핵심노선 운영컨설팅 사업 수주

노선 설계‧시공‧운영‧유지보수 전 과정에 서울지하철 50년 노하우 전수

인구 500만 폭발 성장 중 시드니 교통난 해결 기대…올 하반기 건설, '30년 완공‧개통


    서울교통공사(사장 김상범)가 서울지하철의 앞선 운영‧기술력으로 인구 500만 명이 넘는 호주 최대 도시 시드니에 진출한다. 


공사는 시드니 핵심 도시철도 노선으로 2030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서부선(West Line), 서부공항라인(Western Sydney Airport)’ 운영컨설팅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노선 설계부터 시공, 운영, 유지관리까지 도시철도 운영과 관련한 전반을 종합 컨설팅하게 된다. 


'리카르도레일社’와 공동 참여


The Urban Developer



edited by kcontents


호주 최대 엔지니어링 기업인 ‘리카르도레일社’와 공동 참여하는 이번 사업은 3년 간 전체 약 70억 원 규모다. 


특히 이번 사업은 공사가 오세아니아 지역에 최초로 진출하는 사업이자, 도시철도 운영 전반을 아우르는 최고의 전문지식 컨설팅 사업이다. 공사는 폭발적으로 성장 중인 시드니의 교통난을 해결하기 위해 1974년부터 운영 중인 서울지하철의 약 50년 간 노하우를 전수한다는 목표다. 

  

공사는 '17년 이후 미얀마, 방글라데시, 몽골, 인도네시아, 인도, 코스타리카 등 다양한 국가의 철도 관련 사업에 활발히 진출해 토목‧설계 위주로 컨설팅한 바 있다.


시드니메트로는 앞서 서울지하철의 안전발판 벤치마킹을 위해 서울교통공사를 방문했을 때 ‘서부선’ 운영컨설팅 입찰에 지원해보면 좋겠다는 요청을 한 바 있다. 서울교통공사의 입찰 참여는 이런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입찰에 참여한 곳 중 지하철 운영 경험이 있는 곳은 공사가 유일했다. 



  

입찰에 참여한 곳 대부분이 기술 관련 업체였던 것과 달리, 공사는 유일하게 지하철 운영 경험을 40년 이상 쌓아온 운영사로서 참여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와 관련해 서울교통공사는 호주 리카르도레일社와 호주 시드니메트로 서부선(West Line), 서부공항라인(Western Sydney Airport) 운영컨설팅 사업에 참여한다는 협업계약서를 11월 중순 체결했다. 


협업계약에 따라 공사는 전문인력을 파견해 시드니 도시철도 사업 및 교통의 전반적인 정책을 검토하고, 서부선과 서부공항라인을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방안을 수립해 운영사인 시드니메트로社에 전달하게 된다.


한편, 시드니메트로 서부선은 시드니가 위치한 뉴사우스웨일즈(NSW) 주정부가 추진 중인 호주 최대 대중교통 계획 ‘시드니 메트로 프로젝트’의 하나다. 높은 출산율 및 이민자 유입 등으로 인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인구와 이로 인한 시드니 광역도시권의 교통난을 해결하기 위해 건설되는 도시철도 노선이다. 

  

시드니에는 노면전차 및 시티레일(통근형 광역철도)는 있었으나 도시철도가 없어 늘어나는 교통수요를 그간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웠다. 


 

Sydney Metro West Sydney Morning Herald



edited by kcontents


이후 호주 정부가 2012년 첫 도시철도 노선인 시드니메트로 북서선(North West Line)을 착공해 2019년 5월 개통했다. 추가로 서부선을 포함한 기타 노선 역시 건설 계획이 수립되고 있다. 


서부선은 시드니 외곽 주거 밀집지역과 중심 업무지구 간 약 24km를 연결하는 시드니 도시철도의 핵심 노선으로, 2020년 하반기 건설을 시작해 2030년 경 완공 및 개통을 예상하고 있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시드니는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도시로, 호주뿐만 아니라 오세아니아 최초의 도시철도 건설 및 운영 컨설팅 사업에 공사가 참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50년 간 쌓아온 서울 지하철의 노하우를 충분히 전달해 시드니 도시철도가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해외사업처 서울교통공사 


Sydney Metro: West have your say - April 202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