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 년이 걸릴지도 모를 화재 노트르담 성당 복구..."너무 어렵다" VIDEO: Rebuilding Notre Dame will be incredibly hard

Rebuilding Notre Dame will be incredibly hard

By Stephanie Pappas - Live Science Contributor 9 hours ago



Putting out the inferno that tore through the roof of Notre Dame in April 2019 was only the beginning of saving the iconic cathedral. 


 

화재 노트르담 성당 복구, 너무 어렵다


   건축가들과 보존 전문가들은 그들 앞에서 힘든 과제를 안고 있었다. PBS의 과학 시리즈인 NOVA의 새로운 스페셜은 시청자들을 도전으로 인도한다. 


크리스 슈미트 노바 공동제작자는 성명을 통해 "노틀담 구조적 문제의 내막을 밝힐 수 있어 감격스럽다"고 밝혔다. "화재 발생 후 첫 며칠 동안, 그 거대한 종탑이나 벽, 날아다니는 버팀목이 그대로 서 있을지는 아무도 확신할 수 없었다. 피해를 진단하고 대성당 복원에 착수하는 철저한 과정은 신기술과 중세 장인 정신에 모두 의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트르담에서의 화재

에펠탑, 루브르 박물관과 함께 노트르담 드 파리는 파리에서 가장 상징적인 건물 중 하나이다. 지난해 4월 15일 저녁, 빅토르 위고의 '노트르담의 꼽추'로 주목을 받았던 고딕 성당 옥상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기 시작했다. 그 성당은 1163년에서 1345년 사이에 지어졌다. 파리 시민들은 지붕에서 불길이 치솟자 공포에 질려 구경하기 위해 거리에 모여들었고, 결국 성당의 첨탑(건물을 복원하는 동안 1800년대 중반에 건설되었다)이 무너졌다.


새 다큐멘터리는 당시 진행 중이던 보수공사로부터 건물 위로 꼬인 비계, 석회암 금고 천장에 난 거대한 구멍, 파괴된 지붕에서 녹아내린 납덩어리 등 불씨가 남긴 피해를 보여준다. 특히 리드는 보수에 어려움을 준다. 작업자들은 이 난장판을 청소하기 위해 보호 장비와 인공호흡기를 착용해야 한다. 대부분 최악의 피해를 면했던 성당의 스테인드글라스 창문에도 얇은 납가루 층이 깔려 있다. 100년 이상 동안 일부 창문은 닦지 않았기 때문에 납은 유리 자체 대신 얇은 먼지 막에 들러붙어 청소하는 것으로 가끔 단순화된다.


잿더미가 식은 뒤의 건물의 상태는 위태로움 속에서 거의 헤아릴 수 없다. 아치가 무너지면 성당 바깥쪽에 떠받쳐 있는 날개 버팀목이 벽을 밀고 들어와 전체 구조가 무너질 가능성이 있었다. 건축가들은 압력을 줄이고 붕괴 가능성을 막기 위해 버팀목 안에 목재 지지대를 맞춤 제작해야 했다. 그 사이 성당 위 산들바람에 비계가 엉켜 쓰러질 경우 작업자들에게 대피를 알리는 동작경보기가 울린다.


Voice of America




현대와 중세의 결합

건물 안정이라는 거대한 도전을 넘어 노트르담 구출을 위해 일하는 팀도 애초에 건물이 어떻게 지어졌는지 그 기록을 찾아야 한다. 한 장면에서는 역사기념물 연구소 지질학자 리세 레루스는 파리 아래 중세 채석장에서 암석의 출처를 추적하기 위해 노트르담의 금고 천장에서 나온 돌에 미세화석을 사용한다. 이 때문에 채석장 터널 깊숙이 들어가야 하는데, 이후 이 터널은 유명한 격납고로 바뀌었다.


한편 목재 전문가들은 노틀담의 지붕을 지탱하는 목조 골조의 불에 탄 목재들을 분석하고 있다. 이 지붕 구조물은 1300여 그루의 참나무로 만들어졌으며 화재로 전소되었다. 노바에 따르면 노르망디에서 온 새로운 참나무의 출처가 가능할지도 모른다고 한다. 오크는 구조적인 뒷받침이 잘 되는 튼튼한 목재로, 프랑스 상원은 2019년 5월 새 지붕을 전통 건축물로 자르도록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프랑스 노트르담 드 파리의 프렌즈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으로 2020년 3월부터 6월 초 사이에 모든 작업이 중단되었다고 한다. 현재, 작업자들은 여전히 성당 위에서 손상된 비계를 제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총 300톤 무게의 약 3만 점의 조각들이다. 대성당을 수리하는 완전한 작업이 완료될 때까지 수십 년이 걸릴지도 모른다.

'노틀담 살리기' 특집은 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오후 9시 PBS에서 초연되며 온라인과 PBS 동영상 앱에서 스트리밍이 가능하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From the precarious spaghetti of burnt scaffolding hanging over the building to the potential for the walls to collapse on themselves, architects and conservation experts had — and still have — a daunting task in front of them. A new special from NOVA, the science series on PBS, takes viewers through the challenges. It's a journey that travels from within the cathedral itself, to the catacombs below Paris, to the forests of Normandy that might provide the wood to reconstruct the building's massive roof. 




"We are thrilled to be able to tell the inside story of the dramatic rescue of Notre Dame," NOVA co-executive producer Chris Schmidt said in a statement. "In the first days after the fire, no one was sure whether the huge bell towers, walls or flying buttresses would remain standing. The exhaustive process of diagnosing the damage and embarking on the restoration of the great cathedral relies on new technologies and medieval craftsmanship alike."


Popular Mechanics

edited by kcontents


Fire at Notre Dame

Along with the Eiffel tower and the Louvre Museum, Notre Dame de Paris is one of the most iconic buildings in Paris. On the evening of April 15 last year, a stream of smoke began to rise from the roof of the Gothic cathedral, which was put in the spotlight by Victor Hugo's "The Hunchback of Notre Dame." The cathedral was constructed between 1163 and 1345. Parisians gathered on the streets to watch in horror as flames burst from the roof, eventually collapsing the cathedral's spire (constructed in the mid-1800s during a restoration of the building). 


The new documentary reveals the damage the fire left behind: twisted scaffolding above the building from the renovation project that had been going on at the time, giant holes in the limestone vault ceiling, a mass of melted lead from the destroyed roof contaminating everything. The lead, in particular, makes repairs challenging. Workers must don protective gear and respirators to clean up the mess. Even the cathedral's stained-glass windows, which were mostly spared the worst of the damage, are covered with a thin layer of lead dust. Cleaning them is simplified, occasionally, by the fact that some windows haven't been washed in more than 100 years, so the lead clings to a thin film of dust instead of the glass itself. 




The state of the building after the ashes cooled is almost unfathomable in its precariousness. There was a chance that should the arches of the vault crumble, the supportive flying buttresses on the outside of the cathedral would push in on the walls, collapsing the entire structure. Architects had to custom-build timber supports to place within the buttresses to relieve the pressure and prevent a potential collapse. In the meantime, a tangle of scaffolding sways in the breeze above the cathedral, setting off motion alarms that warn workers to evacuate in case of a collapse. 


Melding the modern and medieval

Beyond the massive challenge of stabilizing the building, the team working to save Notre Dame must also search for clues about how the building was constructed in the first place. In one scene, Historical Monuments Research Laboratory geologist Lise Leroux uses microfossils in the stone from the vault ceiling of Notre Dame to trace the source of the rock in the medieval quarries beneath Paris. This necessitates a trip deep into the quarry tunnels, which were later turned into the famous catacombs.


treeyasimple.com

edited by kcontents


Meanwhile, timber experts analyze the burnt timbers from "the forest" — the wooden framing that held up Notre Dame's lead roof. This roof structure was made from some 1,300 oak trees and was completely destroyed in the fire. It may be possible, according to NOVA, to source new oak from Normandy. Oak is a strong wood that provides good structural support, and the French Senate passed a bill in May 2019 requiring the new roof to hew to traditional construction.




The documentary largely tracks the work done before the COVID-19 pandemic. According to Friends of Notre Dame de Paris, all work paused between March and early June 2020 due to the pandemic. Currently, crews are still working to remove the damaged scaffolding from above the cathedral — approximately 30,000 pieces weighing a combined 300 tons. It may take decades until the full work of repairing the cathedral is complete. 


The special, Saving Notre Dame, premieres Wednesday, November 25, 2020 at 9 p.m. E.T./8 p.m. C.T. on PBS and will be available for streaming online and on the PBS video app.


Originally published on Live Science.


View full text

https://www.livescience.com/documentary-rebuilding-notre-dame-cathedral.html


A look inside the restoration of Notre Dame cathedral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