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전국 집값 하락...전셋값은?" 건산연


건산연 "내년 전국 집값 0.5% 하락…전셋값 5.0% 상승 전망"


"수도권 집값 0.7%↓·지방은 0.3%↓" 

"임차시장은 실수요 시장, 정부의 정확한 대책이 긴요"


     내년 집값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 영향으로 소폭 하락하겠지만, 전셋값은 올해보다 더 큰 폭으로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건산연)은 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진행한 '2021년 건설·부동산 경기 전망 세미나'에서 내년 전국의 주택 매매가격이 0.5%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치를 발표했다.


 

수도권 주택가격은 0.7% 하락하고, 지방은 0.3% 내릴 것으로 건산연은 예측했다.


주택 매매시장에서는 이른바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가 이어지면서 외곽 지역에서부터 매매 물량이 나올 것으로 예상됐다.




김성환 건산연 부연구위원은 "즉시 입주 가능한 주택에 수요자들이 쏠리면서 초기에는 고가 매물이 주목을 받겠지만, 정부에서 강한 매도 압박을 늦추지 않는 만큼 버티기 어려운 지역에서부터 매물이 나오면서 전반적으로 가격이 하락하는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방은 수도권의 풍선효과가 지역 중심까지 영향을 미치며 하락선을 저지해 수도권보다 하락 폭은 적을 것으로 예상됐다.



최근 전세난과 관련해 건산연은 전세 수요는 꾸준하지만, 새 임대차법 시행으로 임차인 보호조치가 강화되면서 매물 구하기가 어려워졌다고 진단했다.




이런 영향으로 내년 전셋값 상승 폭은 올해 4.4%보다 더 확대된 5.0%에 이를 전망이라고 추산했다.


김 부연구위원은 "특히 임차시장에 신규 진입하는 게 어려워졌다"며 "제도 시행 초기 매물 잠김에 의한 가격 상승은 불가피한 것으로 보이는 만큼, 분양시장과 같이 임차시장에서도 공공 임대주택 입주자격 완화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건산연은 전·월세 임차시장은 실수요 시장인 만큼 수급 불균형에 따른 비효율을 빠르게 해소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정확한 대책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주택 인허가 물량은 임대주택 등 공공물량 증가 영향으로 올해 45만가구(예상치)에서 내년 47만가구로 소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 건설공사 수주액은 올해보다 6.1% 감소한 164조1천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공공 발주는 53조6천억원으로 7.4%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민간 발주가 110조5천억원으로 11.4%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건산연은 내년도 공공 수주는 SOC(사회간접자본) 예산이 증가한 영향으로 늘어나겠지만, 민간 수주가 주택과 비주택 수주 감소로 작년보다 위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건설 투자는 올해보다 0.2%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건산연은 경기회복을 위해 내년도 상반기에 공공공사 부양책을 집중하고, 시장에 불확실성과 변동성을 확대하는 부동산 규제를 조정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등 여파로 전반적인 경기 침체 속에 건설사들은 수익성을 제고하면서 보수적으로 사업을 수행하고, 무리한 사업 확장보다는 새로운 혁신 역량을 축적하며 도약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economy/view/2020/11/1122683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