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데이비드슨, 전기자전거 모델 첫 공개 ㅣ 자동차 기술이 스며든 모쿠모노의 전기자전거 VIDEO: Harley-Davidson Joins the E-Bike Market ㅣ MOKUMONO DELTA S ELECTRIC BIKE REVIEW: TOTALLY UNTUBULAR


Harley-Davidson Joins the E-Bike Market

THE AMERICAN MOTORCYCLE BEHEMOTH LAUNCHES THE SERIAL 1 CYCLE COMPANY E-BIKE BRAND TO APPEAL TO A NEW TYPE OF BIKER.


BY MOLLY HURFORD­­

Oct 29, 2020


The name Harley-Davidson conjures images of middle-aged men astride hulking motorcycles. But on Tuesday, October 27, the company announced a new project: an electric bicycle brand called the Serial 1 Cycle Company.


With the global pandemic leading to a cycling boom this summer, on top of growing environmental concerns around gas-powered vehicles, this could be the move that saves the brand.


In recent years, think pieces have claimed that the Millennial and Gen-Z generations are “killing” Harley-Davidson; sales have been in decline for the last four years. This new foray into the e-bike market might be the brand’s best chance at reaching younger consumers, who are arguably less likely to wear leather riding chaps and more likely to hit the streets in cycling spandex.




“With the pandemic, people were looking for a safe way to exercise and get out of the house, and people in cities were looking for a way to safely commute that didn’t involve a subway or a bus,” Serial 1 brand director Aaron Frank said in the press release announcing the launch.


The new brand’s name is based on the nickname for Harley-Davidson’s first motorcycle, the “Serial Number One,” which was released back in 1903.



The e-bike’s exact specs haven’t been released yet, but pictures of the prototype suggest that the bike will echo the traditional Harley-Davidson style, with a laidback cruiser frame, a glossy black paint job, and classic brown leather on the seat and handlebar grips. (Flames painted along the sides are not included.) The bike also is shown with retro white tires.


A singlespeed carbon belt drive is another nod to the brand’s motorcycle roots. This won’t be the first bike to utilize a belt drive versus a chain, but bikes using this tech are still few and far between in the U.S. This e-bike will reportedly be in the Class 1 category, meaning it will be able to reach speeds of up to 20mph thanks to pedal-assist technology, though no specifics about the motor or battery have been released.


https://www.bicycling.com/news/a34522675/harley-davidson-e-bikes


 

'오토바이의 로망' 할리데이비드슨, 전기자전거 첫 모델 공개


     오토바이의 ‘영원한 로망’으로 불리는 할리데이비드슨이 전기자전거 시장에 뛰어든다.


29일(현지시각) CNN비즈니스와 IT전문매체 더버지 등에 따르면 할리데이비드슨은 27일 전기자전거 브랜드 ‘시리얼 1 사이클’을 공개했다. '시리얼 1'은 할리데이비드슨이 1903년 만든 첫 모터사이클 별칭이다.


사진설명:

할리데이비드슨의 전기자전거 첫 모델 ‘시리즈 1 사이클’


'시리얼 1'의 첫 자전거는 이날 사진과 영상으로만 공개됐다. 검은 프레임에 흰 바퀴가 달린 이 자전거는 요즘 유행하는 '레트로풍'이다. 외신들은 사진을 토대로 자전거 중앙의 구동계에 모터가 장착된 '미드드라이버 타입'의 전기자전거로 배터리는 프레임 안에 내장됐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전조등과 미등도 프레임에 부착 돼 나올 것으로 보이며 앞뒤 구동계를 연결하는 데는 체인 대신 탄소섬유로 만든 벨트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또 최고속도는 규제에 맞춰 시속 20마일(시속 약 32㎞) 또는 시속 28마일(시속 약 45㎞)일 것으로 예상됐다.




자세한 제원과 가격 등은 내달 16일 공개될 예정이다.


출시는 내년 3월이다.


할리데이비드슨은 최근 6년간 실적 부진을 겪어오다 특히 올 2분기 수익이 전년 동기 대비 47% 감소하는 등 코로나19 대유행에 크게 타격받았다. 지난 7월에는 700명 감원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반면 미국 전기자전거 시장은 코로나19를 계기로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세계경전기차량협회(LEVA)에 따르면 올 한 해 미국에 수입된 전기자전거는 50만~60만대에 이르러 작년 27만대의 두 배가량 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리얼 1'의 아론 프랭크 브랜드 매니저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자전거가 인기를 얻고 있다"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준수하기 쉬운 야외활동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박현익 기자 조선비즈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0/30/2020103002183.html







MOKUMONO DELTA S ELECTRIC BIKE REVIEW: TOTALLY UNTUBULAR
A new e-bike company wants to bring bicycle manufacturing back to Europe

By Thomas Ricker@Trixxy  Oct 30, 2020, 7:00am EDT

Mokumono’sMokumono’s electric bike is unlike any e-bike you’ve ever seen. Instead of a series of tubes, the sporty Delta S is constructed from two mirrored sheets of aluminum that are pressed into shape and welded together by a laser-wielding robot.


It’s a manufacturing process that two 30-year-old Dutch twins, Tom and Bob Schiller, borrowed from carmakers. Their aim is to localize the mass production of Mokumono’s bicycle frames at home in the Netherlands instead of outsourcing it to factories in China or Taiwan. Not only does it give the brothers more control over the assembly process, but by sourcing as many parts as it can from Europe, they’re able to reduce the environmental waste created by shipping parts around the globe.



Mokumono’s long-term goal is to use only locally made parts. It’s an ambitious and laudable target. But first, Mokumono has to prove that its very first e-bike is worth the asking price of €2,990 (about $3,499).

https://www.theverge.com/21539984/mokumono-e-bike-review-delta-s-price-europe

자동차 기술이 스며든 모쿠모노의 전기자전거

모쿠모노의 전기자전거는 지금까지 본 어떤 e-bike와도 다르다. 일련의 튜브 대신에, 스포티한 델타 S는 알루미늄 시트로 만들어졌고, 이 시트는 레이저로봇에 의해 함께 용접되었다.

30세 된 네덜란드계 쌍둥이 톰과 밥 쉴러 두 명이 완성차 업체로부터 가져온 제조 과정이다. 이들의 목표는 모쿠모노의 자전거 프레임을 중국이나 대만의 공장에 아웃소싱하는 대신 네덜란드의 가정에서 대량생산하는 것을 현지화하는 것이다. 그것은 형제들에게 조립 과정을 더 잘 통제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유럽에서 가능한 많은 부품을 조달함으로써, 그들은 전 세계에 부품을 운송함으로써 발생하는 환경 낭비를 줄일 수 있다.

가격은 $3,499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