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트램 건설 기본계획 승인… 2027년 말 개통 예정


곧 기본·실시설계 용역 발주

4개 공구로 나눠 ‘1사 1공구제’ 도입


    대전 도심의 한밭대로를 달리게 될 트램의 가상도. 대전시는 “국내 최초 트램 도시가 되겠다”며 지난해 7월 도시철도 2호선을 트램으로 건설하는 것을 골자로 한 노선을 확정, 발표했다. 2025년 완공이 목표다. 


대전시가 추진중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노면전차) 건설 사업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시는 곧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대전시 제공. 연합뉴스


관련기사

[그래픽] 위례신도시 트램 건설공사 본격화

https://conpaper.tistory.com/90712



edited by kcontents


29일 대전시에 따르면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기본계획이 대광위 승인을 받았다.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은 서대전역∼정부청사∼유성온천역∼진잠∼서대전역 36.6㎞ 구간을 순환하도록 계획돼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조만간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현재 용역비 167억원이 확보돼 있으며, 용역 발주를 위한 구매규격 사전 공개 등 행정절차를 마친 상태다. 이에 따라 입찰공고, 사업수행 능력 평가 등 계약 절차를 이행하면 오는 12월 설계용역 착수가 가능한 상황이다.


시는 설계용역 추진 효율화를 위해 4개 공구로 분할하고, 많은 지역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1개 컨소시엄이 1개 공구만을 낙찰받는 1사 1공구제를 도입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입장이다.


승인된 기본계획상 서대전육교 구간은 트램 2개 차로를 포함해 왕복 6차로가 모두 지하화된다. 테미고개 구간 지하화는 반영되지 않았는데, 시는 설계단계에 반영시키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예기치 못했던 행정절차와 서대전육교 지하화 등 사업 물량의 증가에 따라 개통 시기는 당초 목표로 했던 2025년 말에서 2027년 말로 2년 늦춰질 것이란 전망이다.


 

대전 도심 도로를 달리게 될 트램 가상도. 대전시는 도시철도 2호선을 노면전차인 트램으로 건설하는 사업을 추진중이다. /대전시




조성배 대전시 트램도시광역본부장은 “설계 단계에서 공정계획을 세밀하게 세우고 중앙부처와 적극 협의해 사업 기간을 조정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우정식 기자 조선일보


https://www.chosun.com/national/regional/chungcheong/2020/10/29/UOA2WEDZAVEU3D4YKENGBUGPQ4/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