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4000억 규모 네팔 수력발전소 건설사업 수주

두산중공업이 네팔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에 참여한다.

두산중공업은 한국남동발전,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국제금융공사(IFC) 등이 추진 중인 네팔 어퍼트리슐리-1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을 4000억 원에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이 발전기와 터빈을 공급하고, 발전소 건설까지 맡는다. 이 발전소는 네팔 수도 카트만두 북쪽 약 70㎞ 지점의 트리슐리강에 216메가와트(㎿) 규모로 건설되며, 5년 간 시공될 예정이다.

ifc.org

 

 


edited by kcontents

이와는 별도로 두산중공업은 한국남동발전의 파키스탄 2호 수력발전 사업도 준비 중이다. 215㎿ 규모인 이 발전소는 파키스탄 정부가 수도 이슬라마바드 북쪽 375㎞ 지점에서 추진 중인 사업으로 2022년 말 착공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이 사업에서 디벨로퍼로 참여 중인 한국남동발전과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29일 네팔 수력발전소 건설사업 계약식에 참석한 남동발전 유향열 사장(오른쪽 첫번째), NWEDC 이보석 법인장(오른쪽 두번째),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왼쪽 첫번째), 두산중공업 박인원 플랜트 EPC BG장(왼쪽 두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두산중공업 제공)


두산중공업은 1980년대 무주 산청 양양 예천 등 국내에 3100㎿ 규모 수력발전소를 짓는데 참여해왔으며, 미국 인도 필리핀에도 수력발전 기자재를 공급한 바 있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동아일보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01029/103700979/1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