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들이 생각 하는 `부자 기준`…"최소 70억원 있어야"


   우리나라에서 금융자산을 10억원 이상 보유한 부자 수가 10년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총 자산 가운데 절반 이상은 부동산이었다. 또 총 자산이 최소 70억원은 돼야 `부자`라는 인식을 갖고 있었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28일 공개한 `2020 한국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자산이 10억원을 넘는 개인은 2019년 말 35만4000명으로, 2018년(32만3000명)보다 9.6% 늘었다. 10년 전인 2010년(16만명)의 2.2배 규모다.


우니라라 최고가 주거단자 한남더힐 중앙일보



관련기사

한국인 부자의 기준

https://conpaper.tistory.com/88310



edited by kcontents


해마다 연평균 9.2%씩 같은 기준의 부자가 증가한 셈으로, 같은 기간 연평균 한국 인구 증가율(0.47%)을 크게 웃돌았다.


이들이 보유한 총 금융자산도 2010년 1158조원에서 2019년 1.9배인 2154조원으로 불었다. 같은 기간 한국 가계 전체 금융자산이 1.7배(2186조→3760조원)로 늘어난 것과 비교해 증가 속도가 더 빠르다.



한국 부자들의 자산을 종류별로 보면 2020년 기준 부동산이 56.6%, 금융자산이 38.6%를 차지했다.


연구소는 "2010년대 중반부터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강세로 전환되면서 부자들의 보유 주택 가격이 빠르게 상승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부자들이 생각하는 부자의 기준(설문결과 중간값)은 `총자산 70억원`이었다. 이는 2010년 50억원의 1.4배 수준이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economy/view/2020/10/1104971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