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부르는 코로나19 시대, 건강음주법 8


    코로나19 때문에 식당과 술집이 큰 타격을 입었지만, 스트레스와 불안을 풀 다른 길이 제한적이어서 가정 음주가 늘고 있다는 보도가 잇따랐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완화됐고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술집들은 조금씩 뜨거워지고 있다. “지나친 음주는…, 감사할 따름이지요. -주인장”이라는 술집 안내문을 따르는 것처럼 과음하는 이도 적지 않다.


코로나19 시대의 음주가 ‘음주가무의 나라’ 대한민국뿐 아니라 세계적 골칫거리로 떠오르고 있다. 《미국의사협회지(JAMA)》는 미국의 30세 이상 성인이 코로나19 발생 이후 이전보다 음주량이 늘었으며 폭음 역시 증가했다는 조사결과를 게재했다.


Stressors, including unemployment, the economy, and the political climate, can lead to an increase in alcohol consumption. Jacqui Miller/Stocksy


 

6 Tips for Drinking Responsibly During the COVID-19 Pandemic

First assess whether your drinking habit is healthy. Then follow these steps to help make sure your relationship with booze stays that way.




To say the past seven months have been stressful is an understatement. What’s more, the upcoming presidential election has likely piled more angst onto your plate.


In order to deal with stress and anxiety, many people have started drinking more alcohol. For adults over age 30, overall frequency of alcohol consumption rose by 14 percent from one week in late March 2019 to the same week in March 2020, when coronavirus cases began increasing in the United States, according to a research letter published in JAMA Network Open in September 2020.


The effects may be more heavily falling on women, as episodes where women binge-drink (four or more drinks in a couple of hours) jumped 41 percent, the research found.


While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DC) advises men and women to drink moderately (limiting to one drink per day for women and two for men), some groups say that no amount of alcohol is safe. For instance, the American Institute for Cancer Research (AICR) says that for cancer prevention, avoiding alcohol completely is best. Plus, drinking increases your risk for injuries, car accidents, and chronic health issues like high blood pressure, the CDC points out.


View full text

https://www.everydayhealth.com/emotional-health/alcoholism/tips-for-drinking-responsibly/


edited by kcontents


미국 스탠포드 대학교 정신과 키스 험프리스 교수는 “술집이나 레스토랑에 비해서 가정 음주가 크게 늘고 있다”면서 “실직 스트레스와 경제적 위기, 코로나19 감염, 정치상황에 따른 스트레스가 폭음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므로 이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렇다면 어느 정도 술이 위험할까? 미국암연구소(AICR)는 암을 예방하기 위해선 아예 술을 마시지 말라고 권고하고 있으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술은 고혈압을 비롯한 만성질환을 악화시키고 각종 사고와 관련되므로 하루 기준으로 남성은 2잔 또는 2컵 이하, 여성은 1잔 또는 1컵 이하로 마실 것”을 권고하고 있다. 대한가정의학회 알코올연구회의 ‘한국인 적정 음주량 가이드라인’은 “남성은 1주일 소주 2병 이하, 여성과 65세 이상 노인 및 음주 후 얼굴이 발개지는 사람은 1병 이하가 적당하다”고 제시하고 있다.


강정이기가막혀

edited by kcontents


의학계에서는 술의 양뿐 아니라 영향 측면에서 자신의 음주를 봐야 한다고 말한다. 힘프리스 교수는 “음주가 자신의 생활, 양육이나 심신의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면 술에 대해서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국립의학도서관에서는 △당초 계획보다 술을 더 마시거나 오래 마시거나 △스스로 술을 줄이거나 그만 마실 수 없거나 △음주 때문에 오히려 불안하게 되지만 끊을 수 없거나 △생활에 문제를 일으키지만 술을 계속 마시면 ‘알코올 남용’이라고 규정한다.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유준현 교수는 “이 기준에 따르면 국내 애주가의 상당수가 알코올남용에 해당되며 술 때문에 건강을 해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팬데믹에서 술집에서 감염을 방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술 자체의 위험으로부터 건강을 챙길 지혜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다음은 ‘코로나19 시대의 음주’ 특집기사를 게재한 미국 건강전문 미디어 ‘에브리데이헬스’의 기사를 참고해 뽑은, 


코로나19 건강 음주법 8가지.


 

①자신에게 솔직해지라

음주가 자신과 가정, 직장에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면 금주하거나 중독 전문가를 찾는 것이 좋다. ‘적절한 음주가 건강에 좋다’는 자기합리화에서 벗어나야 한다. 최근 서울대병원과 서울아산병원 연구진의 조사에서 ‘한 잔 술이 건강에 좋다’는 것도 근거가 없다는 것이 밝혀지기도 했다.


②자신의 약과 알코올에 대해 상담하라

의외로 많은 약이 알코올과 상호작용 할 수가 있다. 병 치료를 하면서 술을 마시겠다면 주치의에게 약과 음주의 상관관계에 대해서 물어야 한다.


③절대 금주 시기는 꼭 지켜라

운전을 앞두고 있거나 혼자 아이를 돌보는 상황에선 한 방울도 입에 대서는 안 된다. 최근 코로나19 때문에 음주 단속이 느슨해져 음주운전이 늘고 있지만, 음주운전은 형벌이 문제가 아니라 자신과 누군가를 파괴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


미국 메리랜드의 한 레스토랑에서 지름 6피트(약 1.8m)의 튜브 탁자를 개발했다. 영업주는 "이것만 착용하면 사회적 거리두기 규정을 지키면서 술을 마실 수 있다"고 소개했다. 미 ABC뉴스 캡처 국민일보



edited by kcontents


④술집을 잘 고르라

꼭 술을 마셔야 한다면 적당한 곳에서 마셔야 한다. 특히 요즘 주당에게 인기가 있는 일부 술집에서는 다른 일행과 다닥다닥 붙어 앉아서 술을 마시게 한다. 이런 곳은 무조건 피해야 한다.


⑤코로나 위생 수칙 철저히!

일단 술집에 가면 감염 위험이 높아지는 것은 피할 수 없다. 이에 불구하고 마신다면 일행과도 가급적 거리를 두고, 침 튀기며 이야기하지 않도록 한다. 취하면 모든 경계태세가 허물어지므로 적정 음주가 중요. 특히 화장실 다녀올 때 30초 이상 손 씻는 것 제대로 지키도록 한다.


⑥영양을 생각하라

알코올은 인체의 영양소를 파괴하므로 안주를 듬뿍 골고루 먹어야 한다. 애주가는 비타민B, C, D 등이 부족해지기 쉬우므로 영양제를 별도로 복용하는 것도 좋다.


⑦술잔이나 컵의 크기를 줄여라

의외로 적게 마실 수 있다. 주량 자랑이 바보짓이라는 인식이 확대되는 것도 필요하다.


⑧자신을 챙길 다른 방법을 찾아라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스트레스나 불안감을 풀 다른 방법은 많다. 운동, 독서, 예술 활동, 명상 등 술보다 더 좋은 것을 통해서 몸과 마음을 다스리도록 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코메디닷컴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