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rrifying footage of boat crew massacred by gunmen as they float among wreckage leads to Chinese captain's arrest after video of sailors laughing about the killings is discovered

WARNING: GRAPHIC CONTENT 

 

Two stricken members of a boat crew cling desperately to debris in the Indian Ocean before they are shot dead in a mysterious maritime killing in 2012 


Footage surfaced of a boat crew being systematically shot dead in Indian Ocean

A group of sailors celebrated on board the Taiwanese-flagged Ping Shin 101

Its captain Wang Feng Yu was arrested after stepping ashore in Taiwan in August 


By TIM STICKINGS FOR MAILONLINE

PUBLISHED: 17:28 BST, 16 October 2020 | UPDATED: 07:22 BST, 17 October 2020


 

중국 선장, 표류 선원에 사살 지시...피지 택시에서 발견 경악 스마트폰  영상 


   8년 전 인도양에서 총에 맞아 숨진 보트 승무원의 의문의 살해 사건과 관련해 대만에서 중국 선장이 체포됐다.




한 무리의 선원들이 총격이 있었던 핑신 101호를 타고 함께 웃기 전, 소름끼치는 장면은 남자들이 작은 배의 잔해에 달라붙어 물 속에서 학살당하는 장면을 보여준다.


희생자들의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데다 2년 뒤 침몰한 핑신101호, 어정쩡한 해양법 때문에 사건 수사가 어려워지면서 살인이 미궁에 빠져 있었다.


그러나 올 8월 대만에서 선장 왕펑유가 체포됐다고 검찰은 밝혔다.


이 영상은 영상이 담긴 스마트폰이 택시 뒷좌석에 그대로 방치돼 유튜브에 올라온 뒤 피지에서 공개됐다.


이 장면에서, 한 남자가 만다린어로 명령을 내리는 소리가 들린다 '쏴! !'  물에 허우적대는 선원들에게 총알이 발사되기 전이었다.


40여 발이 발사되고 최소 4명이 사망하는데, 일부 선원의 유혈이 바다로 퍼져나간다. 촬영자 중 한 명이 '5발을 쐈다'고 자랑질했다.


촬영자는 눈에 띄지 않지만, 이후 코너에서는 낚싯배에 탄 사람들이 셀카를 찍으며 서로 축하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사람들이 총을 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지나가는 배 한 척이 선명하게 보이는데, 대만 국적의 천이 217호지만, 총격 장소는 여전히 불분명하다.

피지 당국은 동영상을 봤지만 2014년 자신들의 영해에서 살인이 일어나지 않았다며 사건을 종결했다.


한 피지 어업 관계자는 소말리아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희생자들이 소말리아 해적임을 시사했다.


대만 수산청은 2014년에도 희생자들이 해적일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러나 2016년 그린피스 조사에서는 이 같은 증거가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그린피스는 희생자들의 배는 '해적들이 주로 이용하는 빠른 종류의 배'라기 보다는 작은 나무로 만든 어선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프리카 국가 연합인 피쉬-아이 네트워크의 또 다른 보고서는 희생자들이 이란 선적 배의 파키스탄 선원이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던 중 당시 핑신101호에 있었던 필리핀 국적의 요리사 알드린과 갑판원 마시모의 진술로 사건의 실체에 한 발짝 다가갈 수 있었다. 


이들은 피해자들은 10~15명 정도이며, 해적이 아닌 것으로 보였다고 진술했다. 


실제로 바다에 빠진 사람들은 무기도 들고 있지 않았다. 누군가 "소말리아 사람 아니다" "해적들이 아니야"라고 외치는 소리도 동영상에 담겨 있다.


대만 검찰은 관련자 진술과 오랜 수사를 토대로 용의자를 색출해 2017년 왕펑위와 무장 선원 2명을 각각 총살을 지시하고 이행한 혐의로 지명수배했다. 왕펑위는 지난 8월 대만에서 체포됐다. 


대만 검찰은 왕펑위가 "쏴!쏴!쏴"라고 총살을 지시했고 무장한 부하 두 명이 실행했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 검찰은 "왕펑위가 이 사건에 개입됐는지에 대해서는 확실히 밝혀진 바는 없다"며 "우리가 선장을 확보했으니, 당시 상황을 직접적으로 물어볼 길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펑신101호는 유튜브에 영상이 올라가기 직전인 2014년 인도양에서 가라앉았다. 당시 왕펑위를 포함한 20명 선원들 모두는 구명보트를 타고 스리랑카에 내려졌다. 


대만 언론에 따르면 왕펑위는 중국 출신이며 '인도별'이라는 선박의 선장이었다. '인도별'은 불법 조업과 서류 위조로 악명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한국경제 번역 인용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 Chinese captain has been arrested in Taiwan over the mysterious killings of a boat crew who were shot dead in the Indian Ocean eight years ago.


Horrifying footage shows the men being massacred in the water as they clung to the debris of a small boat, before a group of sailors laugh together on the fishing vessel Ping Shin 101 from which the shots were fired. 



 The killings are shrouded in mystery because the identities of the victims are not known, the Ping Shin 101 sank two years later and the nebulous laws of the ocean make the incident difficult to investigate. 


But in August this year, the ship's captain Wang Feng Yu was arrested after stepping ashore in Taiwan, according to prosecutors on the island. 


Forty rounds are fired and at least four people are killed in the footage at the orders of a man who shouted in Mandarin: 'Fire! Fire! Fire!' 


The video came to light in Fiji after a smartphone containing the footage was apparently left in the back of a taxi and uploaded to YouTube. 


In the footage, a man is heard giving orders in Mandarin - 'Fire! Fire! Fire!' - before bullets are fired at the men struggling to stay afloat in the water. 




Forty rounds are fired and at least four people are killed, some of them seen floating in the ocean with their blood contaminating the water. One of the shooters boasted that 'I've shot five'.  


The shooters are not visible, but a later segment shows people on the fishing vessel posing for selfies and apparently celebrating with each other. 


One passing vessel is clearly visible, the Taiwanese-flagged Chun I No 217, but the location of the shootings remains unclear.  


Fijian authorities looked at the video but closed their case in 2014, saying that the killings did not take place in their waters. 


One Fijian fishing official claimed it had taken place as far away as Somalia, suggesting the victims were Somali pirates. 


Taiwan's fisheries agency also suggested in 2014 that the victims could have been pirates. 

However, a Greenpeace investigation in 2016 said the evidence for this was 'unconvincing. 


The horrifying footage shows the men being massacred in the water as they clung to the debris of a small boat in the Indian Ocean


The crew of the Ping Shin 101 posed for selfies during the video, although it is not known whether any of these people were the shooters 




Greenpeace said the victims' boat appeared to be a small, wooden fishing vessel rather than 'the faster type of vessel typically used by pirates'. 


Another report by the Fish-I network, an alliance of African countries, said the victims may have been a Pakistani crew manning an Iranian vessel. 


The crime 'provides a strong indication of a state of lawlessness on the high seas where fisheries crime can take place with few, if any, consequences,' it said.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news/article-8848031/Chinese-captain-arrested-horrifying-video-killings.html


Investigators get a break years after disturbing video of killings at sea surfaced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