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에 美시인 루이즈 글릭 선정 VIDEO: Louise Glück wins Nobel Prize for Literature


Louise Glück wins Nobel Prize for Literature


This year's Nobel Prize for Literature has been awarded to the US poet Louise Glück.


Glück was recognised for "her unmistakable poetic voice, that with austere beauty makes individual existence universal" said the Swedish Academy, which oversees the award.


IMAGE COPYRIGHTGETTY IMAGES

한림원은 수상자로 루이즈 글릭을 발표하며 “개인의 존재를 보편화시키는 아름답고 분명한 시적 목소리를 내 온 작가”라고 평했다. 


 

노벨문학상에 美시인 루이즈 글릭… 개인 존재를 시적 목소리로 승화


    미국의 여성 시인 루이즈 글릭(77)이 2020년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스웨덴 한림원은 8일 “꾸밈없는 아름다움으로 개인의 존재를 보편화하는, 분명한 시적 목소리를 내온 작가”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역대 노벨 문학상 수상자 117명 가운데 여성 작가로는 16번째 수상자이며 시인으로는 2011년 이후 처음이다.




루이즈 글릭은 1943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나 롱아일랜드에서 자랐다. 1968년 ‘퍼스트본(Firstborn)’으로 데뷔했으며 이와 동시에 “미국 현대문학에서 가장 뛰어난 시인 중 한 명”으로 호평받았다. 한림원은 “보편성을 추구하면서도 대부분의 작품에서 신화와 고전적 모티브로부터 영감을 얻는 시인”이라고 말했다.


시인이자 수필가로서 12권의 시집과 다수의 수필집을 출판했다.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강렬한 감정을 드러낸 작품뿐 아니라 신화, 역사, 자연을 바탕으로 현대적 삶을 관조하는 작품들을 써왔다. 가장 높이 평가되는 대표작 중 하나는 퓰리처상을 받은 시집 ‘야생 붓꽃’(The Wild Iris·1992년)이다. 수록작 ‘눈풀꽃’에서는 겨울이 지나면 돌아오는 삶의 신비로운 순환을 그려냈다.


시집 ‘야생 붓꽃’ 표지

시인 류시화는 해외 시인들의 작품을 모은 시집 ‘시로 납치하다’(2018년)에서 글릭의 시 ‘애도’를 소개하며 시적 기교와 감수성이 풍부하고 고독과 죽음, 인간관계에 대한 통찰이 뛰어난 시인이라고 해설했다. 50대 초반 갑작스러운 발병으로 생사를 오갔던 글릭은 그때의 경험을 담아 이 시를 썼다. 지금 이 순간 살아있는 것만큼 운 좋은 일이 없고, 그 운 좋은 순간들을 제대로 즐기지 못하면 애도를 받아 마땅하다는 뜻을 담고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The Academy added she was "surprised" when she received their phone call.

Glück, born 1943 in New York, lives in Massachusetts and is also professor of English at Yale University.



The Academy's permanent secretary Mats Malm said he had spoken to Glück just before making the announcement.

"The message came as a surprise, but a welcome one as far as I could tell," he said.


image captionIn 2016 she received the National Humanities Medal from former US President Barack Obama

She is the fourth woman to win the prize for literature since 2010, and only the 16th since the Nobel prizes were first awarded in 1901. The last American to win was Bob Dylan in 2016.


Glück won the Pulitzer Prize in 1993 for her collection The Wild Iris and the National Book Award in 2014. Her other honours include the 2001 Bollingen Prize for Poetry, the Wallace Stevens Award, given in 2008, and a National Humanities Medal, awarded in 2015. She was also editor of the anthology The Best American Poetry 1993.


View full text

https://www.bbc.com/news/entertainment-arts-54447291


최근 3년 노벨 문학상 수상자

 올해 노벨 문학상의 영예는 미국 시인 루이즈 글릭에게 돌아갔다.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sunggu@yna.co.k




American Poet Louise Gluck wins 2020 Nobel Prize in Literature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