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개장 ㅣ 신세계의 5성급 호텔 '그랜드 조선 부산' 개장


세계 최대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경기도 시흥 거북섬에 7일 개장


7일 ‘세계 최대 규모의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개장, 준공기념식 개최

경기도, 시흥시, 한국수자원공사, 대원플러스그룹이 참여


     경기도 시흥시 거북섬에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서핑 웨이브파크’가 문을 열었다. 높은 파고가 있는 제주, 부산, 양양 등 바다에서만 즐길 수 있었던 서핑을 수도권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임병택 시흥시장, 최삼섭 대원플러스그룹 회장과 함께 7일 오후 시흥시 정왕동 소재 시화 엠티브이(MTV)에 위치한 거북섬에서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준공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기념식에는 조정식 국회의원 등 100여명이 참석해 새로운 관광명소의 탄생을 축하했다.


중앙일보

edited by kcontents


이재명 지사는 이날 축사를 통해 “시화호 하면 죽음의 호수라고 불릴 정도로 매우 미래가 불확실한 공간이었는데 경기도와 시흥시의 행정개혁 으로 빠른 시간 내에 성과를 이뤄냈다”면서 “시흥시가 추진하고 있는 한국형 골든코스트 사업이 날개를 달 것 같다. 웨이브파크가 국제적인 테마파크로 성장하면서 일자리도 만들고 경기도 경제에도 크게 기여하는 기업으로 발전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5년 뒤, 10년 뒤를 상상해 보면 (이곳은) 우리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골든코스트로 바뀌어 있을 것”이라며 “언제까지 싱가포르나 홍콩을 부러워만 할 수는 없다. 바로 이곳 아름다운 시흥 시화호에서 그런 기적들을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삼섭 대원플러스 회장은 “시흥 거북섬 엠티비는 동아시아 해양 생태 관광 허브가 되어 중국의 유니버셜 스튜디오나 일본의 디즈니랜드 못 지 않은 대규모 해양레저 복합단지로 거듭날 것”이라며 “국내 뿐 아니라 해외 관광객들도 부러워하는 세계적인 해양레저 복합단지로 변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대원플러스가 인공서핑장 전문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페인 웨이브파크와 협업해 국내 최초로 만든 ‘인공서핑 웨이브파크’는 32만5,300㎡ 부지에 약 5,630억원을 투자해 준공됐다. 100% 민간투자로 20년 운영 후 시흥시에 기부채납하게 된다. 인공서핑장이 7일 개장했으며 파도풀장 등은 내년 초 순차적으로 문을 연다.


대원플러스그룹은 1단계 개발인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파크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호텔, 마리나, 대관람차 등이 조성되는 2단계 개발을 통해 거북섬 인근을 글로벌 명소로 조성할 계획이다. 대원플러스는 이번 사업으로 직접고용 약 1,400명, 간접고용 8,400명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앙일보

edited by kcontents


당초 이르면 2020년말 쯤 개관할 예정이었던 인공서핑장의 조기 준공에는 경기도의 숨은 노력이 있었다.




인공서핑장 조성사업은 진행 초기 현행 체육시설 설치 관련법과 맞지 않아 사업 자체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인공서핑장이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도입되는 것이어서 법에서 정한 45개 설치 가능시설에 서핑장이 명시돼 있지 않았던 것이다.


이에 따라 도는 민관합동협의체와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고 관련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를 찾아 협의를 진행했다. 도는 인공서핑장이 45개 시설에는 없지만 법에서 기타 조항으로 정한 국내 또는 국제적으로 치러지는 운동 종목에 해당한다며 허가를 요청했고, 문체부로부터 유연한 법령해석을 이끌어내며 공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경기도는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7월 행정안전부가 선정하는 지역투자유치 우수 지자체에 선정되기도 했다.


도는 국내 서핑 인구가 급증하고 서핑이 2021년 도쿄올림픽, 2024년 파리올림픽 등 국제대회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만큼 주변의 아쿠아펫랜드, 해양생태과학관 등과 결합해 시화호가 앞으로 해양레저산업의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


신세계의 5성급 호텔 '그랜드 조선 부산' 7일 개장


    신세계조선호텔의 5성급 호텔 ‘그랜드 조선 부산’이 7일 개장한다.


부산 해운대에 자리잡은 ‘그랜드 조선 부산’의 객실 규모는 총 330개다. 해운대 전망을 볼 수 있는 실내외 수영장과 사우나 시설 등이 갖춰져 있다.


그랜드 조선 부산. 뉴데일리경제



edited by kcontents


호텔 내부 디자인은 밀레니얼 세대를 대표하는 디자이너 움베르트&포예가 맡았다. 자연친화적이면서도 현대적인 공간을 구성했다는 설명이다. 호텔 곳곳에 파블로 피카소의 석판화 등 예술품도 비치했다.


관광도시인 부산의 가족 단위 여행객을 겨냥해 다양한 키즈 콘텐츠도 만들었다. 신세계조선의 키즈 특화 프로그램인 ‘조선 주니어’ 등이다. 어린이가 호텔을 탐험해볼 수 있는 ‘조선 주니어 어드벤처 맵’ 등 다양한 키즈 프로그램들을 제공한다.


‘렌딩 라이브러리’는 그랜드 조선만의 프로그램이다. 여행 준비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유아용품과 여행용품 등을 갖춰놨다. 아이가 잠들 수 있도록 돕는 모빌, 식사용 아기의자와 젖병소독기, 유모차 등이다.



그랜드 조선 부산. 신세계조선호텔 제공


다양한 식음(F&B) 시설도 있다. 웨스틴조선호텔의 뷔페로 유명한 ‘아리아’와 중국 레스토랑 ‘팔레드 신’, 베이커리 ‘조선델리’ 등이다. 스타벅스와 편의점 이마트24도 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