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부산 소식] “해운대 블루라인 파크” 개통 ㅣ 경부선 온골지하차도 개통

해운대 옛 철길이 국제해안관광 1번지로 재탄생!


해변열차, 스카이캡슐 등 해양관광 명소로 도약 


   국가철도공단(이사장 김상균)은 동해남부선 폐선구간을 활용한 개발사업인 “해운대 블루라인 파크”를 6일(화) 개통했다고 밝혔다.


“해운대 블루라인 파크” 개발사업은 2013년 공단과 부산시가 체결한 “동해남부선 철도자산 활용협약”에 따른 공단-지방자치단체간 협력사업으로, 환경훼손과 상업개발을 최소화하고 지역 친화적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학계, 전문가, 시민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하여 추진하였다.


"해운대 블루라인 파크” 조감도


공단은 구 동해남부선 미포∼송정역 구간 4.8km의 폐역?폐선 등을 활용하여 해운대ㆍ청사포 등 아름다운 해안절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해안관광벨트 개발사업을 추진하였으며, 부산시는 공단으로부터 철도유휴부지를 제공받아 산책로 및 친환경 생태공원을 조성하였다.


"해운대 블루라인 파크”는 해변열차ㆍ스카이캡슐 등 체험형 관광시설과 이용객들의 편의 제고를 위해 미포ㆍ청사포ㆍ송정정거장 및 달맞이터널, 미포블루라인광장, 주차장(453면) 등 편의시설물을 조성하였다.


국가철도공단 임주빈 부이사장은 “해운대 블루라인 파크가 우리나라 해안관광 제 1 명소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방자체단체와 교류ㆍ협력을 강화하여 철도유휴부지 활용 등 자산개발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국가철도공단




국가철도공단, 경부선 온골지하차도 개통


부산 사상구 지역주민 교통편익 증진 및 보행자 불편해소 


    국가철도공단 영남본부(본부장 이계승)는 부산광역시 사상구 지역주민들의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온골지하차도를 6일(화) 개통했다고 밝혔다.


경부선 온골지하차도


온골지하차도는 1905년 경부선 건설 당시 설치되어 노후되고 협소하여 소형차만 통행이 가능하였으나, 이번에 높이 4.5m, 폭 7m, 길이 38m의 2차선 규모로 확장하여 대형버스 통행이 가능하게 되었고, 보행자 안전 확보를 위해 보행도로도 신설하였다.




공단은 ‘17년 5월부터 94억원을 투입하여 확장공사를 시행하였으며, 이번 개통으로 경부선 및 백양대로로 인해 통행에 어려움을 겪고있는 사상구 온골마을 주민들의 교통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계승 영남본부장은 “공사 기간동안 불편을 감내해 주시고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신 사상구 주민분들께 깊이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도 철도 노후시설물 개량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교통편의 증진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가철도공단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