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많은 탁구 서비스...머리 위까지 토스로 룰 개정?...".ITTF 온라인 투표로 결정"


[단독] 논란많은 탁구 서브 `16㎝ 이상 토스` 룰 바뀌나, ITTF 온라인 투표로 결정한다


  그동안 경기 중 선수 사이에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탁구 서브 ‘16㎝ 이상 토스’ 룰은 바뀔 것인가? 


중국 톱 플레이어 마롱(Ma long)의 서비스 모습/Downvids

edited by kcontents


국제탁구연맹(ITTF)이 일본의 제안을 받아들여 탁구 토스 룰을 바꾸는 방안을 놓고 전세계 회원국 온라인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실업팀 한 관계자는 27일 “최근 일본탁구협회가 국제탁구연맹에 탁구 서브 토스를 최소한 머리 위까지 올리는 방안을 제안해 연맹이 29일 200개국이 넘는 회원국을 대상으로 온라인 투표를 통해 최종 결정할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탁구협회도 이런 방안에 따라 국내 실업팀들을 상대로 이에 대한 찬성여부를 조사중이다.





현재 규정에 따르면 탁구 선수들은 서브 토스 때 자신의 손바닥에서 최소한 16㎝ 이상 공을 수직으로 띄워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심판한테 일단 경고를 받으며 재차 그럴 경우 폴트를 먹고 실점하게 된다. 중국 선수들이 맞붙은 2012 런던올림픽 여자단식 결승 때 딩닝이 16㎝ 이상 토스 룰을 어겼다는 이유로 폴트 2개를 먹은 뒤 울면서 서브를 넣는 장면이 텔레비전을 통해 전세계에 생중계돼 한바탕 난리가 난 적이 있다고 탁구인들은 말한다. 당시 리샤오샤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탁구에는 비디오 판독이 없고, 선수가 16㎝를 토스했는지 심판이 판단하기도 애매하다. 때문에 심판에 따라 특정선수가 불이익을 당할 수 있고, 경기 때 논란이 될 수 있다. 실업팀의 한 감독은 “하도 서브로 장난을 치니까 일본탁구협회가 공정하게 하자는 의미에서 머리 위로 띄우자고 제안한 것 같다”며 “머리 위 토스룰로 바꾸면, 탁구 판도가 달라질 수 있다. 가령 서브 뒤 3구 때 찬스가 덜 오고 랠리가 길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영식의 서브. 머리 위로 공을 토스하면 ‘16㎝ 이상’ 룰에 걸리지 않는다/중앙일보



edited by kcontents


그러나 다른 감독은 “서브를 머리 위로 높게 띄우면 상대 리시브 박자를 교란할 수 있는 장점이 있고, 지금처럼 16㎝ 정도로 덜 낮게 던지면 서브를 넣는 선수가 테크닉을 발휘해 상대를 속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탁구 서브 토스 룰을 바꾼다고 특정 국가나 선수가 유리한 것은 아니며, 선수마다 다를 것”이라고 했다.

[스포츠서울 김경무전문기자]kkm100@sportsseoul.com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963054#csidx3a7104959bd110cb5f035659285da00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