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문정부에 버려질까 두렵다, 북에서 죽은 공무원처럼” 국민청원 등장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산하 공무원이 북한군에 사살되는 동안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못하고 지켜만 보고 있던 우리 군과 정부에 분노한 민심이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옮겨붙고 있다.


지난 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의 합리적인 대응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서울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이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대체 우리나라 국민이, 두 아이를 둔 40대 가장이 동물에게 저질러져도 참혹하다 여길 일을 당하는 동안 대한민국 정부와 대통령은 무엇을 했느냐”고 비판했다.


북한의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정부의 안이한 대응을 비판하는 국민청원


청원 사이트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3094




edited by kcontents


실종 공무원이 자진 월북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군 당국의 발표에 대해선 “만에 하나 월북의 의도가 있었다고 치더라도 그게 그렇게 비참하게 ‘죽어도 싼’ 일이었을까”라고 했다. 사건 발생 이후 문 대통령이 유엔 화상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주장한 것을 두고는 “정치 이념과 국제 정세의 흐름 속에서 저 또한, 제 가족 또한, 제 이웃 또한 이렇듯 버려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두렵다"고 했다.


이 글은 27일 오전 11시 50분 기준 1만1630명의 동의를 받았다.


 

북한의 한국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정부의 안이한 대응을 비판하는 국민청원.


청원 사이트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3102#_=_




edited by kcontents


같은 날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게 정부와 군의 제1의무이자 목표입니다. 국민이 총살당하는 동안 정부와 군은 뭘 한 겁니까’라는 글도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글쓴이는 “멀쩡히 살아있던 국민이 죽어가는 상황을 군이 그저 보고만 있었다는 게 사실입니까”라며 “세금 내라면 내고, 법으로 규제하면 따르고, 정부가 시키면 찍소리 못하고 시키는 대로 했으면 적어도 국민의 생명은 지켜줘야 하는 것 아닙니까”라고 군의 소극적인 대응을 비판했다.


이어 “휴대폰 요금 2만원 안 받아도 되니 죽은 공무원 다시 살려내고 기본 소득 안 받아도 되니 강제 납북된 우리 국민 다 데려오라”며 “우리가 돈이 없어도, 집이 없어도 우리 이웃의 죽음을 그냥 보고만 지나치는 국민은 아니다"라고 했다.


이 들은 27일 정오 기준 9200명의 동의를 받았다.

김영준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