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세계 대학 순위 2021 - 해외 및 국내 랭킹 VIDEO: THE World University Rankings 2021: results announced

[THE 세계대학 평가-해외] 톱10 중 8곳 美대학…칭화대 20위·베이징대 23위 `中 맹추격`


100위권 내 中대학 지난해의 2배

AI·학제간연구 등 정부지원 덕봐


    THE가 2일 발표한 `THE 세계 대학 순위 2021`은 전통 강호 영미권 대학의 독주와 최상위권 대학을 빠르게 선점해 나가는 중화권 대학의 무서운 기세로 요약할 수 있다. 국내 대학이 산학협력을 제외한 모든 지표에서 부진한 성적을 거둔 탓에 종합 순위에서 밀리는 반면, 중국 칭화대 등 중화권 대학은 지표별로 고른 성과를 내며 최상위 대학 입지를 다져 나가고 있다.


thisdaylive.com


 

THE World University Rankings 2021: results announced

China makes record-breaking achievements in latest league table as experts predict that the pandemic may accelerate the country’s rise


View full text

https://www.timeshighereducation.com/news/world-university-rankings-2021-results-announced

edited by kcontents




edited by kcontents


구체적으로 이번 평가에서는 올해도 어김없이 세계 최고 대학으로 영미권 대학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특히 미국 대학은 상위 10대 대학 중 8개 자리를 석권했다. 스탠퍼드대는 작년 세계 4위에서 올해 2위로 뛰어올랐다. 세계 200위 안에는 미국에 이어 영국이 29곳, 독일이 21곳 순으로 그 뒤를 잇고 있다.


올해 눈에 띄는 대목은 단연 중국 등 중화권 대학의 성적이다. 최근 수년간 아시아 대학평가 등 해외 무대에서 남다른 기량을 보여주고 있는 중화권 대학들은 이번 평가에서도 압도적인 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가운데 중국 칭화대는 이번 세계 대학 평가 결과 3계단 오른 20위를 기록하며 아시아 최고 대학임을 입증했다. 이미 칭화대는 지난 6월 발표된 `THE 아시아 대학 순위 2020`에서 2년 연속 종합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Linda Ikeji's Blog



edited by kcontents


중국 베이징대도 이번 세계 대학 평가 결과 아시아 대학 기준 2위, 세계 23위에 오르는 등 괄목할 만한 성적을 거뒀다. 또한 중국 본토 대학 외에 홍콩대(39위) 홍콩중문대(공동 56위) 홍콩과기대(공동 56위)가 세계 상위권 대학으로 분류됐다. 여기에 싱가포르대(25위)나 난양공대(47위)를 포함한 중화권 대학 7곳이 60위 안에 이름을 올렸는데, 한국 대학은 서울대가 유일했다.



필 배티 THE 편집장은 "지난해보다 상위 100위 안에 진입한 중국 대학이 두 배로 늘었다"며 "이 새로운 변화는 세계 지식 경제의 권력이 서부의 고등교육시스템에서 아시아 일부 국가로 이동했다는 분명한 증거"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중화권 대학은 국가 차원의 전폭적인 지지 아래 우수한 연구인력을 확보하고 뛰어난 실적까지 내고 있다. 교육계 한 인사는 "해외 유수의 대학들은 시대 흐름에 발맞춰 연구 환경이나 교원 수급에 대해 아낌없는 투자를 이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례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인재를 양성하고자 인공지능(AI) 연구와 학제 간 융합 연구 투자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게 대표적이다.

[고민서 기자 / 신혜림 기자] 매일경제 



TOP 200 BY COUNTRIES

 

World Uni Rankings (@THEworldunirank) | Twitter






[THE 세계대학 평가-한국] 서울대 60위…KAIST 96위


    서울대가 세계 대학 순위에서 60위를 기록하며 국내 1위 자리를 지켜냈다. 그 뒤를 이어 KAIST가 96위에 이름을 올리며 국내 2위 자리로 올라섰다. 국내 3위는 성균관대로 세계 101위를 차지했다.


비즈니스워치


 

THE World University Rankings 2021: Korean universities find strength in their industry roots


Knowledge transfer and start-up incubators are more important than ever given the economic downturn in the wake of Covid-19, say university leaders in South Korea


View full text

https://www.timeshighereducation.com/world-university-rankings/world-university-rankings-2021-korean-universities-find-strength-their




edited by kcontents


영국의 글로벌 대학평가기관인 THE(Times Higher Education)는 2일 `THE 세계 대학 순위 2021(THE World University Rankings 2021)`을 통해 이 같은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평가에는 93개국 상위 1527개 대학이 순위에 포함됐다. 매일경제는 현재 THE의 다양한 대학평가 순위를 국내 독점 보도하고 있다


메트로신문

edited by kcontents


올해 세계 최고 대학의 영예는 영국 옥스퍼드대가 거머쥐었다. 옥스퍼드대는 5년 연속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2위와 3위에는 미국 스탠퍼드대와 하버드대가 올랐다. 중국 칭화대가 아시아 대학 최초로 세계 20위에 오르는 성과를 냈다.


세계 200위권 안에 든 국내 대학은 서울대와 KAIST, 성균관대를 포함해 포스텍(151위) 고려대(167위) UNIST(176위) 연세대 서울캠퍼스(187위) 등 7곳이다.

[고민서 기자 / 신혜림 기자]매일경제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