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DNA로 무장하는 건설] 쌍용건설, '해외서도 스마트 건설' 호평


3D 설계·LTE 액션캠까지…쌍용건설, '해외서도 스마트 건설' 호평


[혁신 DNA로 무장하는 건설]


시뮬레이션 통해 시공능력 향상

LTE액션캠·QR코드로 현장관리


    쌍용건설은 다른 회사보다 앞서 지난 2007년부터 스마트 건설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3D 입체 설계 시스템인 ‘BIM(Building Information System)’ 개발에 일찌감치 뛰어들어 이미 40여개에 달하는 프로젝트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또 안전모에 LTE 액션 캠을 달아 공사 및 안전관리를 진행하고 있으며 드론과 QR코드 등 신기술을 현장에 적용하고 있다.


드론이 현장을 촬영하는 가운데 쌍용건설 직원들이 액션캠이 달린 안전모를 착용하고 작업 중이다./사진제공=쌍용건설


쌍용에 따르면 BIM 이론 및 기술검토를 시작한 것은 2007년이다. BIM을 여러 현장에 적용한 결과 공종 간 재시공을 방지하고 건물의 시각화로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2008년 남산 쌍용 플래티넘 현장에서 BIM을 처음으로 적용한 후 2010년 회현동 ‘스테이트 타워 남산’ 오피스 현장에 최첨단 3D 설계 기법을 도입하면서 당시 국내 최초로 ‘BIM 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기도 했다.




현재 해외건설 시장에서도 BIM을 활용한 설계를 요구하는 곳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중에서도 싱가포르는 정부 발주 공사에 BIM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이에 쌍용건설은 2018년 싱가포르에서 수주한 첨단 미래형 병원인 ‘WHC 병원 공사’ 현장에 50여명에 달하는 BIM 전담팀을 운영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호남고속철도 시공에 쌍용건설이 국내 최초로 5D BIM 방식을 도입해 현장 토목 공사 시뮬레이션과 자재 물량, 각종 투입 장비의 동선과 대수는 물론 준공 후 고속철도의 가상주행까지도 미리 확인하면서 공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쌍용건설 직원들이 QR코드 기반 디지털 공사관리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다. /사진제공=쌍용건설


아울러 쌍용은 액션 캠과 드론으로 중장비 배치와 근로자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실시간 체크하고 있다. 밀양~울산 고속도로 현장에 처음으로 적용한 이 시스템은 작업자 안전모에 액션캠 LTE를 부착하고 실시간으로 촬영한 영상을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스마트 폰이나 PC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이 밖에 QR코드를 기반으로 근로자들이 시공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디지털 공사관리 플랫폼’을 두바이 로열 아틀란티스 리조트 앤 레지던스 현장에 적용했다. /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박윤선 기자  sepys@sedaily.com 서울경제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7OR5H5ZJ


쌍용건설, “우리 현장은 ‘워터보이’가 얼음물을 드립니다!”


   쌍용건설(대표이사 회장 김석준)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연이은 장마, 태풍, 폭염 등으로 심신이 지친 건설현장 근로자들의 건강관리에 나섰다고 2일 밝혔다.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에 위치한 ‘쌍용 더 플래티넘 광주’ 아파트 현장 보건관리자가 얼음물 탱크를 등에 맨 ‘워터보이’로 변신해 현장 곳곳을 다니며 현장에서 지급한 쿨스카프를 착용한 근로자들에게 시원한 물을 제공하고 있다. ⓒ위클리서울/ 쌍용건설


특히 막바지 여름 더위를 대비해 하루 종일 야외에서 작업하는 근로자들에게 쿨스카프와 땀흡수대 등을 지급하고, 보건관리자(워터보이)가 현장 곳곳을 찾아 다니며 얼음물을 제공하는 등의 세심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와 함께 혹서기 취약근로자들을 위해 작업투입 전 체온과 혈압 등 간단히 건강상태를 확인 받을 수 있는 서비스도 진행하고, 가장 더운 오후 시간에는 아이스크림 또는 수박화채를 제공하는 등 각 현장 에서 더위 관리에 힘쓰고 있다. 




현장에 마련된 휴게실에는 냉풍기와 에어컨, 무중력 간이침대를 마련했고, 언제든 얼음을 이용할 수 있는 야외제빙기를 설치하는 등의 배려도 아끼지 않고 있다.


또한 모든 현장은 주 2회 방역을 실시하고, 매일 근로자들의 체온측정과 증상 유무를 확인하고 철저한 위생관리를 위해 언제든 손쉽게 손을 씻을 수 있도록 개수대를 증설하는 등 코로나19 예방과 확산방지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현재 회사의 최대 관심사는 직원과 근로자의 안전과 건강이다”라며 “‘여름철 현장 안전보건관리 체크리스트’ 및 ‘혹서기 안전·보건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질식, 열, 식중독 등 다양하게 발생할 수 있는 여름철 재해 유형부터 각 상황에 따른 응급처치 및 안전관리 대책까지 상세하게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위클리서울=우정호 기자]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