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산불 진화에 드론 투입...스마트폰 본인확인 모바일 주민등록증서비스도


내년부터 드론으로 산불 잡고 모바일 주민등록증 생긴다


   내년부터 불법조업 외국어선을 감시하고 산불을 진화하는 작업에 드론이 투입된다. 드론의 크기를 키우고 동력과 항법 장치 성능을 개선해 이른 바 ‘날아다니는 차’로 활용하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의 인프라를 구축할 방침이다.


스마트폰으로 본인확인이 가능한 모바일 주민등록증서비스도 시작된다. 콘서트장에 가지 않고 집에서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온라인 K팝 공연장도 조성된다. 고령의 식품 명인의 요리 비법을 기록하는 사업도 시작된다.


경기도 이천시 대월면에서 드론을 활용한 병해충 방제 시연이 진행되는 모습./연합뉴스


정부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예산안’을 의결했다. 정부 예산안에 담긴 사업 중에는 드론과 스마트폰을 활용한 이색사업들이 담겼다.




사람 실어나르는 드론 인프라 구축

정부는 지능화·조직화되는 불법조업 외국어선을 감시·단속하는 작업에 무인헬기(드론) 4대를 투입하기 위해 20억원을 편성했다. 경비 함정의 접근이 어려운 해역까지 수색하기 위해서다. 무인헬기는 광역 해역 경비 임무를 수행하는 1500톤(t) 이상 대형함에 배치된다. 실종자를 수색하고 연안 해역의 안전을 관리하는 작업에 활용된다. 중부와 서해, 제주, 동해 지방청에 각각 1대씩 배치한다.


야간에 산불이 발생해 진화 헬기를 기동하기 어려울 때 투입할 드론 30대도 새로 보급된다. 정부는 드론 30대와 산불소화탄 6000개, 트론 탑재용 차량 10대 구입 비용으로 46억원을 편성했다. 정부는 드론으로 군집형 드론산불진화대를 운영해 야간 산불에 대응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산불을 조기에 진화하는 한편, 진화 인력의 안정성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도심을 날아다니는 대형 드론인 UAM 인프라 구축을 위한 예산도 116억원 배정됐다. 예산은 UAM 이·착륙장과 충전 설비, 기체 도입, 비행체 이동경로 모니터링 장비 등에 활용된다. 중소 기업이 드론을 활용해 도심 외곽에서 소규모 화물을 고객에게 시험 운송해볼 수 있도록 ‘드론 운송 실증’ 사업도 지원한다.




문화재 관리도 드론을 활용한다. 정부는 전국 10여개 문화재 현장에 자율준행 순찰과 자동 출동, 비상방송, 실시간 영상전송 기능을 갖춘 드론을 도입할 계획이다. 문화재 방재 드론을 활용하면 산간오지 등 접근성이 떨어지는 문화재를 예방 관찰할 수 있다. 관련 예산으로 10억원이 배정됐다.


기획재정부


모바일 주민등록증 생기고 K팝 공연 안방에서 본다

내년부터는 편의점이나 술집에서 본인 확인이 필요한 경우에는 휴대전화에 등록된 모바일 주민등록증을 활용할 수 있다. 정부는 관련 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에 22억4000억원을 편성했다. 시스템이 시행되면 별도의 인증서 없이 정부24를 통해 스마트폰에서 내 주민등록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K팝 공연장 조성에는 290억원이 투입된다. K팝 콘서트를 집에서 즐길 수 있도록 공연 제작 스튜디오를 조성하는 데 200억원, 공연 제작을 지원 하는 데에 90억원이 들어간다. 방탄소년단이 지난 6월 열었던 온라인 콘서트인 ‘방방콘’과 같은 사업이 활성화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전통식품 명인이 보유한 기능과 역사를 영상으로 제작해 기록하는 사업에 9억원이 편성됐다. 기록화 대상인 대한민국 식품 명인은 1994년부터 현재까지 88명이 지정됐으며, 10명이 사망해 78명이 활동 중이다. 고령자 위주로 영상을 우선 제작할 방침으로 올해는 30명의 레시피를 기록할 계획이다.


실시간으로 전기요금을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전력량 구축 사업에도 1586억원이 투입된다. 관련 예산은 올해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처음 282억원이 반영됐으며 내년에는 지원금액이 5배 이상으로 늘어난다. 정부는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아파트 500만호의 전력계량기를 지능형 전력계랑시스템(AMI)로 교체할 계획이다.

세종=이민아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