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한번 마스크 벗었는데...예상하지 못한 코로나 확진 사례들


기내에서 딱 한번 마스크 벗었는데 확진…이유는?


    항공기 화장실에서 무증상 감염자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환자가 발생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기내 화장실에서 코로나에 걸린 환자를 연구 결과로 밝혀낸 건 이번이 처음으로 기내 화장실 감염 예방 수칙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 동아DB


31일 분당 차병원 연동건 전문의 연구팀이 발표한 ‘항공기에서의 코로나19 무증상 감염(Asymptomatic Transmission of SARS-CoV-2 on Evacuation Flight)’ 논문에 따르면 3월 3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인천으로 온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총 7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중 6명은 자가 격리에 들어간 직후 실시한 코로나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탑승 직전에는 별 다른 이상이 없던 무증상 감염자로 비행 전 현지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자가격리 마지막 날인 4월 15일 양성 판정을 받은 A씨는 6명의 무증상 감염자들과 동떨어진 곳에 혼자 앉았던 승객이었다. A씨는 기내에서 마스크를 계속 쓰고 있다가 화장실을 이용할 때만 잠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해당 화장실은 무증상 감염자들도 이용했던 곳이다. 연구진은 A씨가 탑승 전 이탈리아 자택에서 3주 동안 격리돼 있었고, 대중교통을 이용한 적도 없었으며 비행기 탑승 전후에 엄격한 방역 관리를 받았던 만큼 기내 화장실에서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 추가로 4월 3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한국으로 온 탑승객 중 자가격리 14일 째에 양성 반응이 나온 환자도 화장실 감염으로 의심하고 있다.




항공기에는 공기 순환 시스템과 헤파필터(HEPA filter)라는 바이러스 여과 장치가 있어 공기 감염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문제는 감염자들과의 직·간접적인 접촉이다.


연 전문의는 “무증상 환자로부터 기내 전염이 될 수 있고, 화장실 내 오염원 등으로부터 전염이 될 수 있다”며 “화장실 커버를 닫고 물을 내리거나 접촉 면 위생 관리를 더 철저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현재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함께 기내 화장실로 인한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논문은 CDC 저널 11월호에 실릴 예정이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동아일보


다른 자리 앉았는데… 식당서 함께 20분 머문 손님 확진


    음식점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다른 자리에 앉아 식사를 했던 20대 여성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무주군에 사는 직장인 A(20대 여성)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이로써 도내 누적 확진자 수는 87명으로 늘었다.


A씨는 지난 17일 군산 시내 한 음식점에서 전북 54번 확진자와 다른 테이블에서 각자 지인들과 식사를 했다. 두 사람은 일면식도 없는 사이이다.


KBS 뉴스

edited by kcontents


이들은 같은 공간에서 20여분간 함께 머물렀고 A씨가 이 사이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21일 무주군보건의료원에서 검체를 채취했고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30일 재검사 결과 양성 통보를 받았다.


A씨는 현재 미각 소실과 후각 감퇴, 근육통 등 증상을 보이며 군산의료원에 입원했다.


도 보건당국은 휴대전화 위치추적장치(GPS)와 신용카드 사용 명세, 의약품 안전사용 서비스(DUR), 방문지 폐쇄회로TV(CCTV) 조사 등을 통해 A씨의 동선과 접촉자들을 파악 중이다.


강영석 전북도 보건의료과장은 “잠복기에서는 음성에서 양성으로 전환될 수 있다”며 “아직 안심할 상황이 아닌 만큼 소모임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서울신문


헬스장서 스치기만 했는데…대전서 20대 남성 2명 코로나19 감염

2020.07.09


지역 145번 확진자와 같은 시간에 운동…145번 접촉한 지인 등 3명 더 확진

145번 확진자, 라이브 카페에서 색소폰 연주…방역당국 접촉자 파악 중

헬스장서 스치기만 했는데…대전서 20대 남성 2명 코로나19 감염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시간, 같은 헬스장에서 운동한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KBS 뉴스

edited by kcontents


9일 대전시에 따르면 중구 대흥동과 대사동에 사는 20대 남성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 153번과 154번 확진자인데 두 확진자 모두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아 확진 판정됐다.




이들은 145번 확진자(문화동 거주 50대 남성)가 지난 3일 오전 대사동에 있는 헬스장을 찾았을 때 그곳에서 운동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세 사람은 헬스장 내에서 가깝게 접촉하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145번 확진자와 153·154번 확진자는 같은 헬스장만 이용했을 뿐 연령대가 차이 나고 개인적 친분도 확인되지 않는다"며 "145번 확진자는 헬스장에서 덴탈마스크를 썼다고 진술하지만, 운동하는 내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말했다.



대전에서는 이들 2명 외에 145번 확진자와 접촉한 3명이 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구 산성동에 사는 50대 여성(152번 확진자)은 지난 3일 145번 확진자와 함께 식사한 뒤 8일부터 콧물 증상을 보였다.


155번 확진자는 145번 확진자의 사촌인 중구 오류동 거주 50대 남성으로, 무증상 상태에서 확진됐다.


유성구 신성동 거주 50대 남성(156번 확진자)도 지난 3일 중구 오류동 술집에서 145번 확진자를 접촉한 뒤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145번 확진자가 지난 7일 확진 전까지 수시로 라이브 카페 등에서 길게는 3시간 동안 색소폰 연주를 해온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라이브 카페 등에서의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145번 확진자의 동선이 워낙 복잡하다"며 "추가 동선을 확인하기 위해 휴대전화 GPS 위치 추적 등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45번 확진자는 지난달 29일 서구 정림동 더조은의원을 다녀왔으며, 그로 인한 추가 확진자들까지 포함하면 더조은의원 관련 코로나19 감염자는 모두 17명으로 늘었다.


방역 당국이 8일 하루 656명의 검체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151∼155번 확진자를 제외한 나머지 651명은 음성으로 판명됐다.


150번 확진자가 근무한 정부대전청사 3동 6층 조달청 직원 13명과 143·149번 확진자가 근무한 세이백화점 직원 79명, 147·148번 확진자 부부가 일한 유성구 원내동 성애의원 의료진·직원 37명 등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