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지 확정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청사진 마련 본격화


통합신공항 청사진 작업 본격화 "4일 기본계획용역 발주"


총사업비·민군 공항시설 계획·접근성 향상 방안 등 담겨

내년 국방부와의 각서 체결, 민항 규모 설정의 밑바탕

국토부 민항 사전타당성 용역도 비슷한 시기에 예정


     국방부가 지난주 군 공항 이전 후보지를 확정함에 따라 2028년 민·군 동시 개항을 목표로 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청사진 마련 작업이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먼저 총 사업비와 민·군 공항시설 규모, 접근성 향상 방안 등을 담을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용역이 진행된다. 아울러 여객터미널과 물류시설 등을 건설하기 위한 국토교통부의 민간공항 사전타당성 용역도 비슷한 시기에 이뤄질 예정이다.


대구시는 내달 4일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이번 용역을 통해 전체 사업비의 재산정이 이뤄지고, 시는 이를 바탕으로 내년쯤 국방부와 군 공항 이전을 위한 합의각서를 체결하게 된다. 이와 함께 경제 물류특화 기능을 갖춘 민간공항 건설을 위한 중요한 근거 자료로도 활용될 전망이다.


영남일보

edited by kcontents


기본계획수립 용역은 입찰 공고를 시작으로 사업수행능력과 기술제안서 평가를 거쳐 10월 중에 낙찰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용역 기간은 1년이고, 용역비는 33억 원이다. K2 공군 기지에 포함된 미군시설에 대한 이전 합의나 승인 절차에 따라 용역 기간은 더 길어질 수도 있다.




이번 용역의 주요 과제를 보면 ▷군 공항 이전지 현황 조사와 지역 여건 분석 ▷신기지 기본구상안 및 설계 기본 요구조건 적정성 검토 ▷활주로 최적 위치 검토를 통한 경제적인 신공항 건설계획 수립 ▷군 공항 시설설계 기준 설정 및 평면배치계획 ▷물류시설을 포함한 민항 시설과 운영계획 등이다. 아울러 공항 접근성 향상을 위한 교통시설 개선방안과 이전부지 소음 피해지역 이주대책 등도 포함된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번 기본계획수립 용역은 통합신공항의 밑그림을 그리는 첫 단계다. 이를 바탕으로 전체 사업비와 민항의 규모와 성격이 결정될 것"이라며 "나아가 민간사업자 선정과 이전 터의 개발 방향에도 영향을 미칠 중요한 작업"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edited by kcontents


국토부도 공항시설법에 따라 '민간공항 사전타당성 용역'을 내달 중에 발주할 예정이다. 1년간 이어질 용역을 통해 통합신공항에 포함될 민항의 항공수요를 산정하고, 그에 따른 여객터미널 등의 시설 규모를 결정하게 된다. 항공물류 수요에 따른 물류 터미널 규모도 함께 확정하게 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군 공항과 민항이 함께 이전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대구시의 기본계획수립 용역 일정에 맞춰 민항의 사전타당성 용역을 진행하겠다"며 "예산과 지침 등 사전 준비를 이미 마친 상황이어서 조만간 협의를 거쳐 발주할 것"이라고 했다.

서광호 기자 kozmo@imaeil.com 매일신문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