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동해남부선 3개 신축역사 개통


철도공단, 좌천역 등 동해남부선 3개 신축역사 개통


지역 특성을 반영한 명품 역사 개통

철도이용객 편의성 제고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철도이용객의 교통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동해남부선 2단계 구간(일광∼태화강) 중 좌천ㆍ남창ㆍ덕하 신축역사를 개통한다고 27일(목) 밝혔다.


공단은 8월 28일(금) 좌천역사, 8월 31일(월) 남창역사, 9월 2일(수) 덕하역사를 순차적으로 개통한다.


철도시설공단



edited by kcontents


이번 신축역사 개통으로 기존 간이역사를 이용하던 철도이용객은 임시여객통로와 선로 횡단건널목을 사용하지 않고 신설역사를 직접 이용할 수 있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한편 이번 신축된 3개 역사는 주변 자연환경 및 지역성을 모티브로 하였으며, 특히 좌천역사는 부산 달음산과 비상하는 매의 모습을 형상화하였다.


또한 승강기ㆍ에스컬레이터ㆍ장애인 전용화장실 및 수유공간 등 편의시설을 대폭 개선하였고, 태양광 및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친환경 역사로 건설되었다.


김상균 이사장은 “현대식 역사로 탈바꿈한 신축역사 개통으로 동해남부선을 이용하시는 지역주민분들의 교통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며, 2단계 구간 5개 신설역사도 적기에 준공할 수 있도록 공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철도시설공단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