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보령신항만 건설 '첫 단추'...준설토투기장 건설 타당성재조사 통과


충남도의 30년 숙원사업『보령신항만 건설』 첫 단추 꿴다


신항만 예정지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 기재부 타당성재조사 통과


     충남도의 30년 숙원사업『보령신항만 건설』 첫 단추 꿴다 


충남 보령시 천북면 학성리 일원에 419천㎡의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이 기획재정부의 타당성재조사가 8월 26일 총 841억원으로 통과했다.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은 선박 대형화의 세계적인 추세로 인해 서해안 보령항로를 이용하는 대형선박 안전을 위하여 보령항로 준설토를 보령신항만 예정부지에 매립하여, 향후 신항만의 항만시설용 부지를 확보하는데 목적이 있는 사업이다.


보령신항만 건설사업 조감도


충청남도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의 타당성재조사 결과, 경제성(B/C)은 2.68로 사업의 경제성을 충분히 확보한 상태였으며, 정책성 평가(AHP평가)에서는 0.716으로 기준인 0.5를 넘어 최종 타당성재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은 충남도민과 보령시민의 오래된 숙원사업이었다. 1988년 노태우 대통령이 보령시 무창포 어촌 방문시 건의하여 사업검토를 시작으로, 정부로부터 1997년 국가계획인 『신항만 예정지역지정 및 신항만건설 기본계획』에 보령신항이 반영 고시되었으나, IMF 구제금융 영향 등으로 사업추진이 전면 보류되었다.


이후 정부에서는 2008년 보령신항만 건설사업을 추진하였으나 경제성(B/C)이 낮아 추진이 좌절된바 있고, 2015년 충청남도와 보령시는 “보령신항 다기능 복합개발 타당성분석 및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통해 단계별 사업추진 계획을 마련하였으며, 이를 근거로 “제3차 전국무역항 기본계획 수정고시”에 본 사업을 반영하고, 2017년 실시설계용역을 추진하여 2018년 8월 용역을 준공하였다.

 

그러나, 최초 사업비인 427억원에서 실시설계 결과 841억원으로 총사업비가 약 414억원 증가되어, 지난 2019년 6월 기재부의 타당성재조사 사업으로 선정되었고 KDI에서 경제성 검토를 추진하였으며, KDI에서는 보령항로 준설토의 새만금 투기가 경제적이라는 입장 고수로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의 추진이 불투명하였다. 하지만, 지난 2월 19일부터 개최된 실무회의를 시작으로 수차례 걸친 회의를 하였고, 충청남도는 기재부와 KDI측에 지속적인 이해·설득 노력으로 이번 성과가 이루어질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의 타당성재조사 통과로, 그동안 답보상태에 놓여있던 523억원이 투입되는 보령항로의 준설사업도 조속한 시일내에 추진 할 수 있는 기틀이 되었고, 그동안 사업추진이 어려웠던 484억원이 투입되는 관리부두 축조사업도 병행추진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 따라서, 약 2,0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항만 신규사업 등이 보령지역에 발주 되면, 충남지역의 고용 증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충청남도는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 사업이 완료되면, 향후 정부와 협의를 거쳐 보령신항만 건설 전까지 공원 및 휴게시설 등 친수공간을 조성하여 보령을 찾는 관광객 및 지역주민들이 편히 이용할 수 있도록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용찬 도 행정부지사는 “이번 준설토투기장 건설사업의 타당성재조사 통과로 지역주민들의 오래된 숙원사업이 해결된 상황인 만큼, 앞으로도 보령항 및 보령항로 이용선박과 주민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항만서비스를 제공하고, 향후 보령신항 건설로 이어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담당부서

해운항만과 항만개발팀 041-635-4823

충청남도



인천 계양~강화 잇는 고속도로건설사업 예타 통과...사업 급물살


     서울과 김포, 강화를 잇는 '계양~강화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기재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급물살을 타게 됐다.


홍철호(미래통합당 김포시을 당협 위원장) 전 국회의원은 26일 "'계양~김포~강화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기재부 재정사업평가자문위원회의 적절 판정으로 예비조사를 통과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예산을 투입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계양~강화 고속도로 건설사업 위치도.


해당 사업은 인천시 계양구 상야동 ~ 강화군 강화읍 갑곳리를 잇는 총연장 31.5km( 4·6차로) 사업으로 사업비는 총 1조9천648억원이다.




노선은 인천 계양(김포공항 인근)에서 시작해 고촌읍, 풍무동, 한강신도시, 양촌·통진읍, 월곶면 등을 지나 인천 강화군까지 연결(31.5km)될 계획이다.


애초 2017년 초에 민자 적격성 검토에서 타당성을 확보하지 못해 2018년 4월 재정사업으로 전환해 한국도로공사가 사업을 재기획했다.


이 사업은 김포지역 연계 및 수도권 낙후지역 접근성 개선과 국토균형발전 촉진, 남북축 미개설 구간 구축을 통해 수도권 지역 간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번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로 오는 2021년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홍철호 전 의원은 지난 2018년 도로공사 국정감사를 통해 B/C값을 0.99까지 끌어올리도록 했고, 2018년 12월 초에는 안상수 당시 예결위원장과 힘을 모아 사전기본계획조사비라는 생소한 명목으로 매우 이례적으로 예비타당성 통과 전에 사업비 5억원을 선반영시킨 바 있다.

이상훈기자 sh2018@biz-m.kr biz-m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