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진하는 태풍 '바비'....제주 곳곳 피해 속출


제주 곳곳 태풍 피해 속출… 식당 간판 떨어지고 유리창 깨져


    태풍 '바비'로 인한 피해가 제주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2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 전역에 초속 10∼2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시간당 20∼30㎜의 많은 비가 내리고 있고, 이로 인한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수도권은 새벽 4시 경 접근

(에스앤에스편집자주)


태풍 '바비'가 제주를 강타한 26일 오전 제주시 연동 마리나 사거리 인근 신호등이 파손돼 복구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연합뉴스


서귀포시 회수 로터리 인근 가로수가 꺾여 도로를 침범했고, 안덕면 화순리의 한 숙박업소 간판과 제주시 이도2동의 한 음식점 간판이 떨어져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제주공항에서 도청 방면으로 가는 제주시 연동의 한 도로에서는 신호등이 떨어져 복구작업이 진행됐다. 제주시 연동 제원아파트 인근 도로와 시청 인근 도로에 가로수가 꺾여 쓰러지고 노형동의 한 가게 유리창이 깨졌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6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으며, 태풍이 근접하면서 계속해서 피해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


26일 오전 10시 기준 태풍 '바비' 예상 이동경로. /기상청 제공


태풍 바비는 이날 오전 7시 현재 중심기압 950 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43m로 서귀포 남서쪽 약 2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로 북서진하고 있다.


26일 낮 12시 서귀포 서쪽 약 180㎞ 해상을 지나, 오후 6시께 목포 서남서쪽 약 160㎞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등 수도권은 27일 새벽 태풍 영향권에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박용선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