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디자인한 중국 사막 특급호텔 中国の砂漠に出現した美しいホテル、韓国人の作品だった!=韓国ネット「日本式デザインだ…」


중국 사막에 특급호텔?…알고보니 한국인 작품

 

건축가 정동현 플랫 아시아 대표 “자연 감성을 건축에 접목”

건축에 동방 문화 녹여 각종 리조트 등 중국 고객 의뢰 쇄도


   “중국에서 한국인이 가진 자연에 대한 본능적인 감성을 건축에 접목해 한국인의 이름을 남기고 싶습니다.”

도쿄대 박사 출신 한국인이 중국 건축계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주인공은 바로 한중일 건축가로 구성된 건축설계 사무소인 플랫 아시아(PLAT ASIA)의 정동현(49) 대표다.

인공보다는 자연과 전통, 서양보다는 동양, 돈보다는 사람에 건축의 가치를 두는 중국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다소 특이한 건축가다.


xiangshawan desert lotus hotel | PLAT ASIA Archello

정동현 건축가가 설계한 중국 사막 호텔 


 

中国の砂漠に出現した美しいホテル、韓国人の作品だった!=韓国ネット「日本式デザインだ…」


2020年8月24日、韓国・聯合ニュースは、東京大学で博士学位を取得した韓国人、鄭東賢(チョン・ドンヒョン)氏が「中国の建築界に新鮮な風を吹き起こしている」と伝えた。




鄭氏は日中韓の建築家で構成される建築設計事務所「PLAT ASIA」の代表で、ドイツデザイン賞のウィナー(優秀賞)、アイコニックアワードのベストオブベスト(最高賞)、イタリア「A’Design Award&Competition」銀賞のほか、中国、韓国などで受賞歴がある。代表作は中国内モンゴルのクブチ砂漠に建つ響沙湾蓮花酒店(Lotus Hotel)だという。


記事によると、気温が40度を超える砂漠には大規模建築の事例がほとんどない。施工のための水、電気、資材を運搬する道路もなく、岩盤を捜して建物を固定することも不可能で、発想の転換が必要だった。建物はコンクリートという常識を捨て、鋼管構造を活用して基礎を築き、事前に用意した超軽量鉄骨構造を現場で組み立てる方法で、2006年から約10年かけホテルを完成させたという。


View full text

https://news.nifty.com/article/world/china/12181-830539


edited by kcontents


하지만 독일 디자인 어워드 위너상, 이탈리아 A‘디자인 어워드 은상, 중국 띠찬 디자인 어워드 금상, 중국 건축학회 건축 창작상, 독일 아이코닉 어워드 베스트 오브 베스트상, 한국 건축가 협회 선정 ’100인의 건축가‘ 등 그가 받은 상은 셀 수가 없을 정도다.


대표작은 상상을 가능으로 만든 네이멍구(內蒙古) 쿠부치 사막 한가운데 지어진 중국 샹사완 사막 로터스 호텔이다.


그는 중국의 유명 건축가들도 모두 고개를 저었던 이 프로젝트를 과감히 맡았다.

하지만 난관은 끝이 없었다.


news.nifty.com



edited by kcontents


일단 40℃가 넘는 사막에는 대규모 건축 사례가 드물었고 시공을 위한 물과 전기, 자재를 운반할 도로도 없었다. 그리고 모래밭이라 암반을 찾아 건물을 고정하는 것도 불가능했다.


발상의 전환이 필요했다.


건물은 콘크리트로 짓는다는 상식에서 탈피해 강판 구조를 활용해 모래에 기초를 쌓고 사전에 제작한 초경량 철골 구조를 현장에서 조립하는 방식으로 2006년부터 10년여에 걸친 끝에 호텔을 완성했다.


이 리조트 호텔은 400개 객실에 실내외 수영장과 공연장까지 갖춘 마치 사막 한가운데 오아시스를 연상 시켜 중국인들이 열광하고 있다.


정동현 건축가는 “건축이 자연 안에 녹아들어야 한다는 컨셉을 가지고 일하고 있죠. 사막 위 호텔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내가 배웠던 서양식 건축 시스템을 버리고 자연에 맞춰야겠다고 생각하게 됐어요”라고 당시를 회고했다.




최근에 추진한 쓰촨(四川)성 판다 밸리 리조트 또한 판다 보호 삼림 구역임을 고려해 한옥 지붕 처마의 이점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중국 건축계의 시선을 끌었다.


이처럼 중국 건축계에서 주목받는 정동현 건축가는 한양대 석사 과정을 거쳐 도쿄대에서 건축으로 박사 학위를 딴 특이한 이력을 갖고 있다.


일본 문부성 장학생으로 도쿄대에 가서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의 제자이자 이소자키 아라타 밑에서 일을 하면서 아시아의 거장들이 전 세계를 상대하며 건축 설계를 하는 방식을 배웠다.


그런 그가 중국과 인연을 맺은 것은 중국에서 꿈을 실현해보자는 도쿄대 박사 과정의 중국인 동기생 제안 때문이었다.


일본에서 안정된 생활을 버리고 2004년 8월 도쿄대 또 다른 일본인 동기도 합류해 베이징에 ’UAA‘라는 건축설계 사무소를 만들었다.


정동현 플랫 아시아 대표 [플랫 아시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정동현 건축가는 “정말 맨땅에다 헤딩이었죠. 반년 동안은 일이 전혀 없다가 충칭 국가의료센터 건축 현상 공모에 당선되면서 실력을 보고 찾는 중국인 고객들이 생겨났죠.”라고 말했다.


이후 회사가 커지면서 2010년 동기들과 회사를 분리해 지금의 플랫 아시아를 차리게 됐다.




정동현 건축가가 독자 사무실을 차린 이유는 아시아의 현대 건축을 찾아야겠다는 사명 때문이라고 한다.


그는 “배운 게 서양 건축이다 보니 설계에 영향을 많이 받았죠.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수천 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이나 중국 등의 건축 지혜를 반영해 서방이 아닌 동방의 건축을 구현하자는 걸로 제 컨셉을 잡았죠”라고 말했다.


특히 “한국은 지형이 복잡하고 다양해 선조들이 자연과 융화되도록 짓는 게 건축 스타일이에요. 이런 자연에 대한 이해도나 감성이 한국인 DNA에 내장돼 있고 제가 일하는데도 발휘돼 경쟁력으로 작용하는 것 같아요”라고 전했다.


정동현 건축가는 중국어 실력이 원어민 수준이다. 한해에 수십차례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강연까지 나간다.


그는 “건축은 그 사회의 시스템, 트렌드, 문화, 정치적인 것들이 모두 녹아들어 있기 때문에 중국에서 건축하려면 일단 중국을 이해하려는 자세와 언어가 돼야 하죠. 건축에서도 한국인 특유의 인문학적 감성과 더불어 자연과 하나 되는 DNA가 세계적으로 통할 수 있으니 희망을 가지세요.”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매일뎡제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