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출 보며 아침 즐기는 '천공의 조식' 부활


    시마네현(島根県) 중앙부에 자리하는 산베산(三瓶山) 봉우리의 하나인 오히라야마(大平山, 854m) 산정에서 일출을 보며 아침 식사를 즐기는 인기 이벤트 '천공의 조식'이 6일, 약 1년 8개월 만에 부활했다. 관광 리프트 공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영향으로 산정에서의 개최가 오랫동안 중단된 상태였다. 개시 5년째를 맞아, 관계자는 "오랫동안 계속해 많은 사람에게 산베산을 알리고 싶다"라고 말한다.


6일 새벽, 일출 약 1시간 전에 참가자가 산기슭에 모여, 어둠을 헤치며 둥근달을 뒤로하며 리프트로 산정을 향했다. 오전 5시 25분께, 눈 아래로 펼쳐진 구름 속에서 태양이 얼굴을 내밀자, 참가자들이 "와, 예쁘다"라며 환성을 질렀다.


tenku-asagohan.com



edited by kcontents


 

特別早朝リフトで登る 三瓶山頂の朝食会


島根県大田市三瓶町 ちょうど島根県のへその位置

国立公園三瓶山の山頂の一つ、太平山が会場

日の出の1時間前、集合場所の三瓶観光リフトは暗闇の中

ここから約15分のリフト 周りは灯り一つありません

晴れていれば、後方からはだんだんと朝日の光が見え始めます

山頂付近でリフト降車 ここからは、徒歩で5分ほどかけて山頂へ

山頂では、スタッフが朝ごはんの準備をして皆様を待っています


View full text

https://tenku-asagohan.com/food

edited by kcontents

 

edited by kcontents


가족과 온 시마네현 오다시(大田市)의 초등학교 6년 모리야마 소아(森山奏愛, 12) 양은 "아침에 온 것은 처음이다. 너무 예뻐서 깜짝 놀랐다"라고 만면에 미소를 보였다.


tenku-asagohan.com



edited by kcontents


'천공의 조식'은 2016년 7월에 시작됐다. 지역 식자재를 사용한 메뉴와 리프트로 산정을 향하는 간편함이 호평을 부르며, 모집 3일 후에는 정원에 달하는 인기 이벤트로 성장했다. 겨울철을 제외한 4~11월에 실시. 2018년 11월 하순의 개최를 마지막으로 휴업에 들어가, 다음 해인 19년 4월부터 1년간의 리프트 공사를 거쳐 올해 4월에 재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감염 확산 여파로 실시 불가능한 상황이 계속됐다.


주최자인 '국민숙소 산베소(さんべ荘, 오다시)'의 나가오 준(長尾純, 40) 씨는 "겨우 재개할 수 있게 됐다고 생각했는데, 자숙할 수밖에 없어 안타까웠다"라고 되돌아본다. 오랜만의 개최로 일출이 보였을 때는 "참가자에게 아름다운 경치를 보여줄 수 있어 좋았다"라고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앞으로는 산베소에서 '천공의 조식 숙박 플랜'을 이용한 고객이 우선적으로 참가할 수 있다. "조식 후에 온천을 즐기고 푹 쉬기를 바란다"라고 말하는 나가오 씨. 올해는 11월까지 매달 제1, 제3 목요일에 개최한다. 예약은 '천공의 조식'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교도통신사



【島根】島根のおへそ『三瓶山』の朝日を眺めながら最上の朝ごはん食べてきた!!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