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물의 도시" 로드맵 확정…2022년 1단계 스케치 끝낸다


6,215억 들여 2027년 완공 목표

수문·해양스포츠 체험장 조성 등

1-2단계 사업도 2024년 마무리


    ‘물의 도시’를 개발 콘셉트로 한 인천 송도국제도시 워터프런트 개발사업의 각 공구별 세부 로드맵이 확정됐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해 5월 송도 워터프런트 1-1단계(1㎞) 공사에 들어간데 이어 최근 1-2단계에 대한 실시설계에 들어갔다고 9일 밝혔다. 1-1단계 사업은 오는 2022년 1월 완공되며 1-2단계는 2022년 공사에 착수해 2024년 완공될 예정이다.



송도국제도시 워터프런트 개발을 위한 2단계 사업도 조만간 밑그림을 그린다. 내년 6월까지 공유수면 매립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용역에 착수하고 2022년까지 타당성 조사 및 지방재정투자심사가 완료된다.


이어 2023년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에 들어가 2024년 공사에 착수하고 2027년 완공될 예정이다.




2단계 사업은 송도국제도시 남측(인천대 뒤편) 수로 5,73㎞, 수로폭 300m로 추진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수문, 갑문, 수상 터미널, 마린 스포츠, 수상 문화 시설 등이 갖춰져 300척 규모의 마리나 시설과 해양스포츠 교육·체험장도 들어설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는 오는 2027년까지 총 사업비 6,215억 원을 투입해 송도국제도시를 이탈리아의 베네치아처럼 ‘물의 도시’로 만드는 사업이다.


인천 앞바다 공유수면을 메워 조성된 송도국제도시 외곽 16㎞를 ‘ㅁ’ 자로 연결한다. 이곳에 교량과 수문, 인공해변, 수상터미널, 해양스포츠 체험장 등을 신설해 인천을 대표하는 해양 친수 거점공간으로 개발하는 것이 핵심이다.



워터프런트 사업은 물을 이용해 독특한 레저·레크레이션 공간을 만드는 것이 주요 사업으로 꼽힌다.


선도사업으로 착공된 1-1공구에는 송도와 인천 앞바다를 연결하는 관문으로 2021년까지 약 650억원을 투입한다. 수로·수문을 설치해 치수 안정성을 확보하고 잔디 스탠드·친수 테라스·미로정원·수변산책로 등 다양한 커뮤니티 광장을 조성한다.




사업이 모두 끝나 물길이 서로 연결되면 수상레저 선박이 운항하고 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친수공간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이탈리아 베네치아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처럼 아름다운 경관을 갖춘 물의 도시를 만든다는 게 인천경제청의 구상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워터프런트 사업은 송도국제도시 북측 수로를 포함해 송도를 둘러싼 수로와 호수의 수질을 개선하고 홍수를 방지하지 하기 위해 기획됐다”면서 “앞으로 생태환경을 보존해 자연과 사람이 공존할 수 있는 생태공간을 조성해 세계적인 해양생태도시로 가꿔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현일 기자 hichang@sedaily.com 서울경제(인천) 

케이콘텐ㅊ,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