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iraling Museum in Switzerland Designed to Mimic the Swirling Mechanics of a Watch

By Jessica Stewart on August 3, 2020

 

Architectural design team Bjarke Ingels Group (BIG) recently finished its contemporary extension of Swiss watchmaker Audemars Piguet's historic premises. Nestled next to the historic home where Louis Audemars and Edward Auguste Piguet set up their workshop in 1875, the Danish architecture firm has created a contemporary spiral that rises from the earth. This space is now a museum that celebrates the watchmaker's most innovative models and allows the public to come into contact with the craftspeople who create them.


Photo: Iwan Baan


 

혁신적인 스위스의 나선형 시계 박물관


   건축설계팀 비야르케 잉겔스 그룹(BIG)이 최근 스위스 시계제조업체 오데마르 피게의 역사적인 터전을 현대적으로 확장하는 작업을 마쳤다. 1875년 루이 오데마르스와 에드워드 오귀스트 피게트가 작업장을 차린 역사적인 집 옆에 둥지를 튼 이 덴마크 건축 회사는 솟아오르는 현대적인 나선형 건축물을 만들어냈다. 이 공간은 이제 시계 제작자의 가장 혁신적인 모델들을 기념하고 그것을 창조하는 공예가들과 대중들이 접촉할 수 있게 해주는 박물관이 되었다.




스위스 주라 산맥의 외진 계곡에 위치한 이 박물관은 2014년 설계가 건축 공모전에서 우승하면서 BIG에 배정됐다. 바닥에서 천장까지 이어지는 창문은 계곡의 전경을 한눈에 볼 수 있고 BIG는 다양한 기법을 사용하여 박물관의 온도를 조절한다. 여기에는 놋쇠 망사로 건물을 감싸고 철제 지붕 위에 잔디를 깔아두는 것도 포함된다. 바닥은 환경에 대한 또 다른 끄덕임으로 국부적으로 조달한 돌로 덮여 있다.


나선형 구조물은 시계의 내부 메커니즘에 대한 경의를 표하는 것으로, 관람객들이 소장품을 통해 자연 경로를 따라 이동하도록 안내하는 데도 사용된다. 방문객들이 박물관을 통해 이동하면서, 그들은 1899개의 빈티지 시계와 1,100개가 넘는 부품을 포함하여 거의 300개의 오데마르 피게트 컬렉션을 가져갈 것이다.


이 컬렉션에는 방문객들이 이러한 명품 시계 제작에 손을 쓸 수 있는 워크벤치를 포함한 상호 작용적인 부분도 있다. 워크샵도 공간에 편입돼 오데마르 피게의 숙련된 공예가들이 작업을 수행하는 모습을 일반인들이 지켜볼 수 있다.


6월 25일 뮤지션 아틀리에 오데마르 피게트가 일반에 공개되었고 시계제작사는 이미 이 지역의 관광 확대를 위해 BIG와 협력하여 가까운 호텔을 만들고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Located in a remote valley of Switzerland's Jura Mountains, the museum was assigned to BIG in 2014 when its design won an architectural competition. Floor-to-ceiling windows give panoramic views across the valley and BIG uses different techniques to regulate the museum's temperature. This includes wrapping the building in brass mesh and laying grass over the steel roof. The floors are covered in locally sourced stone in another nod to the environment.




The spiral structure is an homage to the internal mechanisms of a watch and is also used to guide visitors along a natural path through the collection.  As visitors move through the museum, they'll take in almost 300 pieces from the Audemars Piguet collection, including an 1899 vintage watch with over 1,100 parts.


There are also interactive parts of the collection, including a workbench where visitors can try their hand at crafting these luxury timepieces. Workshops are also incorporated into the space, allowing the public to watch Audemars Piguet's skilled craftspeople carrying out their work.


The Musée Atelier Audemars Piguet opened to the public on June 25 and the watchmaker is already working with BIG to create a nearby hotel in order to expand tourism in the area.


Bjarke Ingels Group has created a sleek museum to honor celebrated Swiss watchmaker Audemars Piguet.

Photo: Iwan Baan


Photo: Iwan Baan




The Musée Atelier Audemars Piguet is designed as a spiral to recall the internal mechanisms of a watch.

Photo: Iwan Baan


A grass roof and brass mesh exterior help regulate interior temperatures and exterior moisture.

Photo: Iwan Baan




Photo: Iwan Baan


Visitors are led along a spiral to experience nearly 300 historic timepieces and watch craftspeople in action.

Photo: Giovanni Emilio Galanello




Photo: Giovanni Emilio Galanello


Photo: Iwan Baan




Photo: Iwan Baan


Photo: Iwan Baan




Photo: Giovanni Emilio Galanello


Bjarke Ingels Group (BIG): Website | Facebook | Instagram
h/t: [AFAR, ArchDaily]

All images via BIG.

mymodernmet.com



Bjarke Ingels explains Spiral Museum for Swiss Watchmak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