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철강 부산물로 만든 `친환경 건설재료` 녹색기술 인증 획득


환경 보호·부가가치 창출·비용 절감 `일석삼조` 효과


    현대건설이 생활용수 절감, 최적 환기 제어 등에 이어 지난 7월 `철강 부산물을 이용한 연약지반 처리용 지반 고화재 제조 기술`로 일곱번째 녹색기술 인증을 받았다.


녹색기술 인증은 에너지와 자원을 절약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해 온실가스와 오염 물질의 배출을 최소화하는 기술을 정부가 인증하는 제도다.


현장에서 연약지반 개량을 위해 고화재를 주입 중인 모습 [사진= 현대건설]


관련기사

포스코건설 `TH-Beam공법`, 건설신기술 제 893호 지정

https://conpaper.tistory.com/88600

edited by kcontents


6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이번에 인증 받은 연약지반 처리 기술은 ▲환경 보호 ▲산업 부산물 재활용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 ▲비용 절감을 통한 기술경쟁력 확보의 일석삼조의 효과가 호평을 받았다.




구조물을 세우기 전 연약한 지반을 단단하게 만들기 위해 고화재가 투입돼야 하는 경우가 많다.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시멘트와 같은 고화재는 바닷물과 접촉하면 주변 환경에 악영향을 줄 수 있어 친환경 고화재 개발에 대한 요구가 꾸준했다.


현대건설은 현대제철과 철강 제조시에 발생되는 부산물인 중조탈황분진 중조탈황분진(중조를 이용해 재료의 황 성분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분진)을 원료로 선정, 건설재료 제조업체인 CMD기술단, 대웅과 협력해 친환경 건설재료 공동개발 및 실용화에 성공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연약지반 처리 기술을 인천신항 배후단지 현장에 시험 적용한 결과 해당 건설재료의 우수성을 검증했으며, 향후 여러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차세대 친환경 건설재료 개발 및 기술역량 강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조성신 기자 robgud@mkinternet.com]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