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과천시장 '천막 시위'… 文정부 공급대책에 반발


서울 마포와 노원, 경기 과천 등에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는 계획 등이 담긴 정부의 '8·4 대책'에 여당 소속 지자체장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5일 정부과천청사 유휴 부지에 40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철회하라며 정부과천청사 앞마당에 천막 시장실〈사진〉을 설치했다. 김 시장은 "정부 계획은 서울 강남 집값을 잡기 위해 과천을 주택 공급 수단으로, 대리모(代理母)로 이용하겠다는 것"이라며 "정부가 계획을 철회할 때까지 천막 집무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했다.

 


역시 민주당 소속인 유동균 마포구청장도 이날 "강남 집값을 잡겠다고 마포구민을 희생양으로 삼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마포구에 대한 주택 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민주당은 '공공주택 확대'를 사실상의 당론(黨論)으로 삼고 있다.
이해인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