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패 공화국]오거돈 재산 67억원· 김오수 13.7억원... 4달새 1~3억↑

오거돈 재산 67억…4달만에 개포동 아파트 2.7억↑, 해운대 아파트 1억↑


김오수 분당 아파트 7300만원↑


    성추행 의혹으로 지난 4월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총 67억3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작년 말 신고 때보다 2억9000만원 증가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4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58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31일 관보에 게재했다.


레임덕 정권 말기 챙기고 보자?

청와대 전 정책실장 김수현, 자신 집 앞에 역 만들고 먹튀?

(에스앤에스편집자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6월 2일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부산 동래경찰서 유치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과천 문원역이 '김수현네驛?'

https://conpaper.tistory.com/88435

edited by kcontents


오 전 시장이 본인 명의로 소유한 서울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는 16억7000만원, 배우자 소유 부산 해운대 아파트는 11억2000만원이다. 작년 말 기준 신고 때보다 개포동 아파트는 2억7000만원, 해운대 아파트는 1억원 올랐다. 예금은 작년 12월보다 1억2000만원 감소한 31억6000만원이었다.


오 전 시장은 조선호텔 헬스클럽(3000만원), 무주덕유산리조트 콘도미니엄(2000만원), 베이사이드 골프클럽(3억1000만원) 등 회원권도 등록했다.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 /조선DB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의 재산은 13억7000만원으로 작년보다 1억1000만원 증가했다. 김 전 차관이 소유한 분당 아파트 가액은 7억9000만원으로, 작년 말보다 7300만원 올랐다. 예금은 3억5000만원으로 같은 기간 1억4000만원 줄었다. 김 전 차관은 아들의 신혼집 마련 과정에서 감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덕호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