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송파구 가락현대5차 재건축사업 수주


포스코건설, 송파구 가락현대5차 재건축사업 수주


    포스코건설이 서울 송파구 가락현대5차 재건축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5일 송파구 가든파이브에서 열린 시공사 선정총회에서 투표에 참여한 140명의 조합원 가운데 114명의 찬성을 받아 시공사로 선정됐다.


지상 26층 규모 174가구


서울 송파구 가락현대5차 재건축사업 조감도. /포스코건설 제공


가락현대5차 재건축사업은 서울시 송파구 가락동 161-3번지의 가락현대5차 아파트 2개 동을 재건축하는 사업이다. 기존 145가구에서 지하 3층 지상 26층 규모 174가구로 지어지며, 공사비는 738억원대다. 조합원분을 제외한 29가구를 일반분양하며, 착공·분양은 2021년 11월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도시정비사업 추진의 중요 요소인 시공사의 재무건전성과 실적 그리고 대안설계를 통한 단지고급화를 선보여 조합원들의 지지를 받았다.


포스코건설은 이 단지를 ‘더샵 송파 루미스타’로 이름 붙였으며 송파구의 랜드마크 단지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백윤미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