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나이가 어때서...생각하기 나름...나이 인식에 따라 뇌능력 달라져" Memory and Cognitive Disorders


‘난 늙었다’고?…나이 인식 따라 뇌 능력 달라져(연구)


     몸 이곳저곳이 쑤시거나 흰머리가 늘어날 때면 “아, 나도 나이를 먹었구나’하는 자조 섞인 말이 저절로 나온다. 하지만 ‘나는 늙었어’라고 생각하는 순간 뇌 능력이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립대학교 심리학과 연구팀은 60~82세 노인들을 대상으로 기억력 시험을 보게 한 뒤 자신의 나이와 기억력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노인들과 그렇지 않은 노인들의 점수를 비교했다.


d2ebzu6go672f3.cloudfront.net


 

Memory and Cognitive Disorders


Program Overview

The UNC Memory Disorders Program was launched in 2003 to promote clinical care, education, and research into Alzheimer’s disease and related disorders (ADRD). There are currently over 150,000 individuals in North Carolina affected by ADRD, and that number will double over the next couple of decades. The Memory Disorders Clinic serves as the program hub, providing state‐of‐the‐art diagnostic evaluations and treatment, a venue for training students and physicians, and a platform for multidisciplinary research.




The Memory Disorders Program is committed to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for all individuals with ADRD by translating research into clinical care. New diagnostic guidelines highlight Mild Cognitive Impairment (MCI) as a possible early stage of Alzheimer’s disease. MCI is a growing focus of our research, clinical and educational outreach activities. The program is also a statewide and southeast US regional referral center for non‐Alzheimer’s dementias, such as Lewy body dementia and Frontotemporal Degeneration, reflecting another focus of collaborative research and clinical activities. The overarching aim of our program is to help provide the best possible care to all individuals and families dealing with ADRD in North Carolina, and beyond.


View full text

https://www.med.unc.edu/neurology/divisions/memory-and-cognitive-disorders-1



Alzheimer's Association

edited by kcontents


그 결과, 자신의 나이에 대해 부정적 자세를 가진 노인들은 시험 점수가 낮게 나왔다. ‘나는 나이가 들어 기억력이 나쁘다’ 또는 ‘내가 노인이라서 기억력이 나쁠 것이라고 다른 사람들이 무시한다’는 생각이 실제 기억력을 나쁘게 만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경향은 학력이 높은 사람들에게 더 잘 드러났다. 그 이유에 대해 연구팀은 “자신의 능력을 높게 평가할수록 나이에 따른 기억력 감퇴에 예민해지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연구팀은 “남들이 어떻게 생각할지를 걱정하면 실제 능력이 떨어진다”며 “자신의 나이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노인들의 기억력 점수는 월등하게 나왔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Moderators of and Mechanisms Underlying Stereotype Threat Effects on Older Adults’ Memory Performance)는 ‘익스페리멘틀 에이징 리서치(Experimental Aging Research)’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코메디닷컴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