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정유공장 안전관리에 '무인순찰 로봇' 도입한다


대산공장에 스마트 팩토리 구축


  현대오일뱅크가 공장 안전관리에 로봇, 사물 인터넷,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공정제어에 주로 적용됐던 관련 기술이 안전관리로도 확대돼 대산공장은 스마트팩토리로 빠르게 진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오일뱅크는 올 하반기 무인순찰차량과 지능형 CCTV를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에서 운영될 자율주행 순찰차 상상도(사진=현대오일뱅크)


무인순찰차량은 정밀 GPS와 유해가스 감지센서, 열화상 카메라 등을 갖추고 있다. 자율주행으로 24시간 공장 전역을 순찰하며 유해가스와 화재 관련 정보를 수집한다. 비상상황으로 인식되는 정보는 통합관제센터에 신속히 전달돼 대형사고 발생을 막아주기도 한다.


지능형 CCTV는 관제요원 없이 인공지능만으로 CCTV 영상 내 작업자의 이상행동을 자동으로 식별하는 시스템이다. 유해가스가 남아있을 수 있는 고위험 작업공간에 지능형 CCTV를 우선 설치해 작업자 안전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현대오일뱅크가 설명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진행된 정기보수 기간 동안 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유해가스 감지시스템’을 도입한 바 있다. 이 시스템은 탱크, 타워 등 밀폐 공간에 설치된 센서로 유해가스 농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관련 정보를 통합관제센터로 전달한다. 비상상황 시에는 즉시 경고음이 울리며 현장 작업이 중단된다. 작업자는 유해가스로 인한 질식사고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오는 2021년까지 시스템을 확대 설치해 관련 사고를 사전에 예방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지난 5월, 대규모 정기보수 중에도 업계 최초로 무재해 1800만 인시를 달성한 바 있다”며 “안전에 대한 경영진의 강력한 의지와 디지털 기반 시스템으로 한 차원 높은 안전 최우선 경영을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조상협  robot3@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독일 프라운호퍼, '공장 생산라인' 전용 청소로봇 개발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


    식품을 가공하거나 의료기기를 다룰 때는 절대적인 청결이 필수적이다. 청소결과는 위생뿐 아니라 식품안전에도 영향을 미친다. 그동안 까다롭고 품질에 결정적인 생산라인의 청소는 대부분 수동으로 이뤄졌다. 그러나 이 같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생산라인 청소는 작업을 재현하기 어렵고 오류가 발생하기 쉬우며 시간이 많이 걸린다는 문제가 있었다.




MCD 4.0에는 확장형 팔이 장착돼 높은 지점까지 세척이 가능하다.(사진=프라운호퍼 IVV 연구소)


 

Robot that cleans production lines to hygienic standards


Production lines and hygiene zones have to be spotlessly clean, and absolute cleanliness is critical wherever food is processed. Now, Fraunhofer researchers have designed a mobile cleaning device that sanitises equipment and production spaces to standards in a reproducible way. Equipped with self-learning and autonomous motility systems, this robot automatically detects the degree of fouling and selects the appropriate cleaning procedure.


There is no room for compromises when it comes to hygiene in industrial food production. Manufacturing equipment and rooms need regular cleaning. Biofilms and other fouling deposits may not be allowed to gain purchase under any circumstances.


View full text

https://www.foodprocessing.com.au/content/processing/article/robot-that-cleans-production-lines-to-hygienic-standards-1342090421


edited by kcontents


'인셉티브 마인드' 등 매체들에 따르면 독일 프라운호퍼 공정설계 및 포장 연구소(Fraunhofer Institute for Process Engineering and Packaging IVV)가 최근 장비 및 생산공간을 재생가능하도록 청소하는 모바일 세척 장치를 개발했다. MCD 4.0(Mobile Cleaning Device 4.0·모바일 세척 장치)이라고 명명된 이 로봇은 자가학습 및 자율주행 시스템을 갖춰 시간이 지날수록 보다 나은 청소 방법을 배울 수 있다.




이 모듈식 청소로봇은 현재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됐다. 첫 번째 모델은 컨베이어 벨트에 있는 생산라인 아래를 이동하며 이 안에 있는 내부를 청소하고, 두 번째 모델은 생산기계 바깥쪽을 비롯해 방에 있는 방바닥, 천장, 벽 등을 청소한다. 특히 두 번째 모델에는 확장형 로봇 팔이 장착돼 있다. 이 팔은 생산라인의 높은 지점까지 닿도록 늘어날 수 있다.


두 모델은 물과 세척액을 혼합 분사하는 제트 클리너(jet cleaner)를 장착했다. 이 장치는 자유로운 구성이 가능해 효율적이고 목표지향적인 청소를 가능하게 해준다.


배터리로 구동되는 MCD 4.0은 호스로 도킹 스테이션에 연결돼 있다.(사진=프라운호퍼 IVV 연구소 )


MCD 4.0은 둘 다 배터리로 작동하며 세척제를 공급하는 호스를 통해 도킹 스테이션에 연결된다. 자율주행이 가능하며 와이파이를 통해 제어된다.


멀티센서 시스템은 인공지능이 적용돼 어려운 환경에서도 자율주행하는 로봇의 방향을 잡도록 돕는다. 센서 시스템은 형광법을 기반으로 이물질 정도를 스캔, 계산해 압력과 세척 거품 양 등 세척 파라미터를 적절히 조정한다.


감지기는 자외선을 활용해 지방, 기름, 단백질 등 형광 먼지 입자를 검출하고 잔류물의 층 두께, 건조 정도 등 정해진 파라미터에 따라 거품과 물을 투여한다. 따라서 위생적으로 까다로운 방 청소는 자원을 절약하면서도 자율적이고 재생가능한 방식으로 수행될 수 있다.




연구팀장인 맥스 헤세(Max Hesse)는 ”우리는 실험을 통해 필요한 양 이상을 표면에 적용하지 않음으로써 세척제를 최대 50%까지 절약할 수 있다는 점을 입증했다"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스템은 2교대로 운영되는 공장의 야간 교대 다운타임 동안 최대한 자원 효율적으로 청소하도록 훈련될 수 있다. 더욱이 MCD가 병렬 청소 과정을 처리할 때 청소를 해온 숙련된 근로자들이 다른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면, 상당히 효율적일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모바일 청소 로봇은 식품산업뿐 아니라 제약, 의료 공학, 화장품 산업, 자동차 환경, 농업 분야 등에서도 사용될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와 같은 위기 상황에서는 다양한 산업체들이 이 로봇을 통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상협  robot3@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