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이익률·순이익률 30% 이상 알짜기업


영업이익률·순이익률 30% 이상 알짜기업은 국내 몇 개?


    국내 2000대 상장사 중 부채 비율이 100% 미만이면서 영업이익률과 당기순이익률이 모두 30%가 넘어 `초알짜`라고 분류하는 기업은 16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2000대 상장사 중 부채비율이 100% 미만이면서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별도·개별 재무제표 기준)이 동시에 30%가 넘는 기업은 유가증권 기업 3곳, 코스닥 업체 13곳 등 총 16곳이다.


두산, 두산솔루스 매각 방안 부상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국책은행의 두산중공업 1조원 지원 이후 두산그룹이 내놓을 자구안에 촉각이 쏠리는 가운데 두산솔루스 매각 방안이 부각되고 있다. 금융권과 재계에 따르면 두산그룹이 두산솔루스의 지분을 매각하는 방안이 부상, 채권단의 고강도 자구안 요구에 두산 일가의 사재 출연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더욱더 주목받고 있다. 사진은 8일 서울 중구 두산타워. 2020.4.8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번 조사에서 금융사와 지주사는 제외했다...




지분을 통해 매출과 이익을 올리는 경우가 많아 일반 기업과 단순히 비교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16곳 중 매출액이 1조원이 넘는 대기업은 KT&G가 유일했다. KT&G의 지난해 매출은 2조9426억원인데 영업이익이 1조1345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이 38.6%에 달했다. 순이익은 8913억원, 순이익률은 30.3%를 기록했다. 부채비율은 17.1%였다.


지난해 매출액 1000억원이 넘는 회사 중 초알짜 기업은 신세계그룹 계열사 광주신세계와 게임업체 펄어비스, 더블유게임즈, 코스닥 업체 리노공업 등이다.


 

우먼컨슈머

edited by kcontents


광주신세계의 지난해 매출은 1548억원이었고 영업이익은 551억원, 영업이익률은 35.6%, 순이익과 순이익률은 각각 476억원·30.8%인 것으로 조사됐다.




알짜 기업 16곳 중에서도 영업이익률이 50%를 넘는 기업도 있다. 온라인 광고회사 `에코마케팅`과 화장품 생산업체 `케어젠`, 의료기기 제조업체 `클래시스` 등은 각각 57.9%, 55.2%, 52%로 나타났다.


순이익률이 가장 높은 기업은 방송통신 장비제조사 `모베이스`로 이 회사의 지난해 순이익률은 67.1%나 됐다. 매출 280억원 중 순이익이 188억원에 달한다.


두산그룹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매각 대상으로 거론되는 기업들도 눈길을 끈다.

두산솔루스는 지난해 매출 448억원, 영업이익 209억원, 순이익 153억원을 기록했다.


두산밥캣 역시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이 30%가 넘는 알짜기업이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