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영등포구 영진시장(아파트) 재개발 사업 본격화 ㅣ 파주 금촌새말지구·문산 1-5구역 주택재개발사업 시동


LH, 영등포구 영진시장(아파트) 재개발 사업 본격 착수


재난위험시설(E등급) 대상 공공참여 도시재생형 정비사업 첫 사례

원주민 재정착율 제고 및 조기이주 지원 등 주민중심 정비사업 추진


   LH(사장 변창흠)는 지난 22일 서울시 및 영등포구에서 공람 완료된 ‘영등포구 영진시장(아파트) 도시정비형 재개발 사업’에 대해 내달 2일시행자로 지정 및 본격 착수한다고 30일(화) 밝혔다.


1970년 건축된 영진시장은 50년이상 경과된 장기 노후 시장건축물로 과거 정비사업을 추진했으나, 주민 간 갈등으로 사업이 중단 ‧ 방치되며 2017년 재난위험시설물 E등급을 받는 등 시급한 조치가 요구됐다.




이에 LH ‧ 국토교통부·서울특별시·영등포구는 긴밀한 협업을 통해 도시재생과 도시정비를 연계한 사업모델을 마련했고 작년 12월 국토교통부로부터 ‘도시재생뉴딜 인정사업’으로 선정되었으며, 위험건축물 최초 긴급정비구역 지정과 함께 공공참여 위험시설물 대상 도시재생형 정비사업의 첫 사례가 됐다.

 

LH는 재난위험시설물 붕괴 우려 등에 대한 주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조기 이주를 시행하고, ’24년 준공을 목표로 부지면적 2,754m2, 지상 25층 규모로 공동주택 104세대 및 공공임대상가와 생활SOC시설이 포함된 판매 ‧ 업무시설을 복합 개발 ‧ 공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시재생사업을 위한 마중물 사업비 125억은 원주민 재정착을 위한 임시이주상가, 공공임대상가 조성에 사용해 영세상가 세입자의 둥지 내몰림을 방지할 방침이다.

 

한편, LH는 지난 5월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강화 방안」과 연계해 앞으로 공공디벨로퍼로서 정체 중인 정비사업에 대해 적극 참여해 도심 내 주택공급 기반 강화 및 신속한 주거환경 정비를 도모할 예정이다.

 

LH 관계자는 “영진시장 재개발사업을 시작으로 LH는 전국의 안전 우려 건축물에 대해 주민의 안전과 함께 주거 안정에 기여할 수 있는 정비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공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H





파주시, 금촌새말지구·문산 1-5구역 주택재개발사업 인가·고시


    파주시(시장 최종환)가 지난 3월 27일과 4월 22일 금촌율목지구 및 금촌2동 제2지구 관리처분인가 고시에 이어 30일 금촌새말지구(조합장 윤명자) 및 문산 1-5구역(조합장 김진수)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사업시행계획을 인가·고시했다.


지난 2009년 조합이 설립된 금촌새말지구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건설 경기 침체와 수도권 대비 사업성 부족 등 이유로 장기간 표류해 왔으나 지난 2018년에 롯데건설㈜과 중흥토건㈜이 컨소시엄으로 시공자로 선정되면서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업규모는 금촌동 390-36번지 일원 약 14만8000㎡에 지하 3층~지상 28층 공동주택 5개 단지, 총 2583세대가 2025년에 준공될 예정이다.


문산1-5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2017년 조합이 설립됐고 2018년 극동건설㈜이 시공자로 선정됐다.

사업규모는 문산읍 문산리 31-1번지 일원 2만5000㎡에 지하 3층~지상 29층, 공동주택 5개 동, 총 668세대로 2025년에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또 문산3리 지구도 오는 7월 중 사업시행계획인가를 앞두고 있어 파주시 내 주택재개발정비사업 5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 될 예정이어서 파주의 대표적 원도심권 낙후지역인 금촌동과 문산읍 일대의 주거환경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최종환 시장은 “파주시에 새로운 주거 공간 등이 조성되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새로운 발전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준환 기자 pjh@heraldcorp.com 헤럴드경제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