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자원 순환 회수 로봇 효과 '탁월' 입증


춘천, 자원 순환 회수 로봇 이용률 높아


올해 4대 추가 설치 및 가동


    자원 순환 회수 로봇 설치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춘천시는 2019년 9월부터 시청 광장과 동내면 행정복지센터, 신사우동 행정복지센터, 약사명동 행정복지센터, 효자1동 행정복지센터 5곳에 자원 순환 회수 로봇을 설치, 가동하고 있다.


춘천시가 운영중인 자원 순환 회수 로봇


캔과 패트병을 선별해 자동으로 처리할 수 있는 지능형 로봇인 자원 순환 회수 로봇에 캔과 패트병을 넣으면 현금으로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지급받을 수 있다. 자원 순환 회수 로봇을 이용하면 자원을 절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현금도 얻을 수 있어 시민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자원 순환 회수 로봇 수거 실적을 보면 캔과 패트병 월별 수거량은 2019년 9월 145㎏에서 2020년 5월 1686㎏으로 약 11배가 늘었다. 현재까지 누적 수거량과 포인트는 각각 7486㎏, 435만4030원에 달한다.


이처럼 자원 순환 회수 로봇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나면서 시는 올해 4곳에 추가로 자원 순환 회수 로봇을 설치할 예정이다. 춘천시는 지난 25일 한림대학교 캠퍼스 안과, 석사동 미리네 공원에 자원 순환 회수 로봇을 설치했으며 다음 달 1일부터 가동한다.


이와 함께 8월에는 신북읍 행정복지센터와 강남동 행정복지센터 뒤 공영주차장에 댐주변 지역 지원사업과 발전소 주변 지원사업 예산으로 2대를 추가 설치한다.


자원 순환 회수 로봇 사용 방법은 화면에서 시작하기를 누른 후 캔 또는 페트병을 투입하고 완료됐다는 문구가 화면에 뜨면 휴대전화 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현재 자원 순환 회수 로봇 포인트 점수는 1개당 캔은 15점, 패트병은 10점이다.


춘천시 관계자는 “자원 순환 회수 로봇 사용률이 매월 증가하고 있는 만큼 효과 등을 분석해 내년에도 회수 로봇 추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경일  robot@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