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홍제3구역 재건축' 시공사 ㅣ 대림컨소시엄. 김포종합운동장 도시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현대건설, 공사비 1686억 '홍제3구역 재건축' 시공사 선정


  현대건설 이 서울 서대문구 홍제3구역 주택재건축정비사업 시공사로 선정됐다.


29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홍제3구역 주택재건축조합은 지난 27일 그랜드 힐튼호텔에서 시공사 선정총회를 열고 우선협상대상자 수의계약 여부에 대한 조합원들의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현대건설은 참석 조합원 324명 중 93.8%인 304명의 찬성표를 받아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7조 한남 3구역에 이어


홍제3구역 재건축 사업 투시도


관련기사

현대건설, 7조 규모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 수주

https://conpaper.tistory.com/87476

edited by kcontents


홍제3구역 재건축지난 3월20일 1차 현장설명회에 현대건설만 참여해 유찰됐고 3월30일 2차 현장설명회에는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이 참여하면서 수주전이 예상됐으나 입찰 결과 현대건설만 단독 입찰해 또다시 유찰됐다. 시공사 입찰이 두 번 연속 유찰된 홍제3구역 재건축조합은 현대건설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이날 수의계약 여부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홍제3구역 재건축사업은 서대문구 홍제동 104-41 일원 2만7271㎡ 대지에 지하 6층~지상 25층, 11개동, 634가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연면적 10만8906㎡(3만2944평) 규모이며 공사금액은 1686억원이다.


홍제3구역은 서울 지하철 3호선 무악재역이 단지 바로 옆에 위치해 있어 종로·광화문·시청 등 구도심뿐만 아니라 압구정·고속터미널·양재 등 강남권으로의 이동이 용이하다. 현대건설은 홍제3구역에 힐스테이트 브랜드를 적용할 계획이며 '인왕산 로열 포레스트'를 펫네임으로 제안했다.


현대건설은 최근 1조8000억원 규모 강북 최대 재개발사업인 한남3구역 수주에 이어 이번 홍제3구역 재건축사업을 수주하면서 올 상반기에만 10개 사업지에서 3조4450억원의 수주 실적을 달성하며 도시정비사업에서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김포도시공사, 우선협상대상자 대림건설컨소시엄 선정

 

      김포도시공사는 지난 25일 김포종합운동장(약 2만평) 도시개발사업 참여의향을 밝힌 컨소시엄 2곳의 개발제안서를 평가했다.


김포종합운동장 도기개발사업에는 대림과 대우컨소시엄이 참여 했으나 대림을 중심으로 삼호, 한양, 교보증권이 참여한 대림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김포시청3D 배치도


공사는 대림컨소시엄과 사업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사업협상을 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대림컨소시엄이 제출한 사업계획서에는 공동주택 1,360세대가 들어설 계획으로 40층짜리 8개동이 건설될 예정이다.




또 대림컨소시엄에서 업무시설(민원동)은 연면적으로 2만1천432㎡과 주차장 및 공원을 만들어 김포시에 기부한다.


공사와 대림컨소시엄과의 공사비 책정은 공공주택의 경우 평당 465만원, 공공업무시설은 평당 725만원으로 정했다.


또 아파트 분양수익에 대해서는 평당 1,400만원 이하로 분양했을 경우 수익금 100%를 공사로 귀속하기로 했으며, 1,400만원 이상 일 경우 수익금에 대해 공사가 50.1%, 대림컨소시엄이 49.9%로 수익을 배분한다.


이에 따라 김포종합운동장 도시개발 아파트 분양가는 최소 1,400만원에서 시작해 얼마까지 올라갈지 알 수 없는 실정이나 주변시세와 형평성은 맞춘다는 계획이다.


한편 인근 도시의 도시공사에 의하면 통상 사업제안평가를 한 날로부터 최소 하루나 이틀 후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하는 것이 통상적인 업무 매뉴얼이라며 김포도시공사의 당일 평가와 발표를 그 자리에서 한 것을 두고 고개를 갸웃 했다.


최근 시 청사를 새롭게 이전한 인구 100만 도시인 용인시, 성남시와 시 청사를 새롭게 이전하는 고양시는 부지면적이 약 2만평이다.


특히 고양시 같은 경우는 부지 2만평에 시청과 의회 및 기타 공공시설이 이전할 계획이며 민간기업과의 복합개발을 통해 고양시청을 고양시 랜드마크로 만든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한 도시개발 전문가는 “2만평의 부지면 주상복합개발로 시청이 입주하고도 민간기업의 이윤창출이 가능할 것” 이라는 의견을 제시 했다.


김포시는 조급해 하지 말고 100년 미래를 보는 안목으로 신중하게 도시개발사업에 임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서프라이즈뉴스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