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결국 무산

경기북부 판교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무산


    경기 북부지역의 산업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거점단지 조성을 위해 2017년부터 추진된 '구리ㆍ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전면 백지화됐다.


경기도는 총 사업비 2207억원을 들여 구리시 사노동과 남양주시 퇴계원면 일대 29만4000여㎡ 부지에 정보통신(IT)ㆍ바이오(BT)ㆍ문화(CT))ㆍ나노(NT) 등 지식 산업단지와 주거 복합시설을 건설하는 구리ㆍ남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폐지하는 사업계획 조정안을 도의회에 최근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조감도


구리ㆍ남양주 테크노밸리는 도가 성남 판교에 이어 '제2의 북부 판교' 조성을 목표로 야심차게 추진한 사업이다. 하지만 수도권정비계획법상 성장관리권역이었던 남양주시와 과밀억제권역에 속한 구리시의 서로 다른 입지 조건 탓에 타당성 조사에서 편익비용비율(B/C)이 1을 넘지 못했다.




또 지난해 7월에는 행정안전부가 남양주 왕숙지구에 140만㎡의 자족용지가 공급되는 상황에서 구리ㆍ남양주 테크노밸리를 추진할 경우 공급과잉 등 각종 부작용이 우려된다며 사업 추진 재검토를 도에 통보했다.


왕숙지구는 정부의 3기 신도시 부지로 테크노밸리가 조성되는 곳에 인접해 있다. 도는 이에 따라 사업 주체인 구리시, 남양주시와 협의를 거쳐 테크노밸리 조성 업무협약을 철회했다.


사업 계획이 철회됨에 따라 구리시는 자체적으로 해당 부지에 식품과 정보통신 산업이 결합된 '푸드테크밸리'를 조성한다. 다만 사노동 일대가 수도권정비계획법상 과밀억제권역으로 지정돼 있어 사업 계획 변경 가능성도 있다.


남양주시는 테크노밸리 구역(7만3000㎡)을 단독 개발해 국가산업단지로 조성키로 했다. 시는 이를 위해 정부에 해당 구역이 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사업(IT기반 신산업 육성 및 공공주택 공급)에 포함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제안한 상태다. 시는 테크노밸리 구역이 개발되면 기존 왕숙지구의 자족기능과 연계돼 첨단산업단지 집적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남양주시, 구리시, 경기도시공사, 남양주도시공사, 구리도시공사 등 공동사업 시행자와 사업성 개선방안 마련을 위한 TF회의, 사업 컨설팅, 연구용역 등을 실시했지만 해결책을 찾지 못해 사업을 결국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남양주가 테크노밸리 구역을 국가사업단지로 전환해 추후 산업단지 물량 및 개발제한구역 해제 등에서 경기도의 도움이 필요한 만큼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도는 구리ㆍ남양주 테크노밸리와 함께 경기북부 균형발전의 양대 축인 양주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당초 계획대로 추진하기로 했다.


양주 테크노밸리 조감도


양주 테크노밸리는 2024년까지 남방동과 마전동 일대 개발제한구역 47만㎡ 부지에 2329억원을 투입해 섬유ㆍ패션과 전기ㆍ전자 분야 첨단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는 양주 테크노밸리가 조성되면 2만3000여명의 일자리 창출과 1조8000억원의 경제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앞서 2005년 성남 분당구 삼평동 일대 66만1000㎡ 부지에 판교테크노밸리를, 수정구 시흥동과 금토동 일대 43만402㎡ 부지에 제2판교테크노밸리를 조성했다.


도는 2025년 조성 목표로 제2판교테크노밸리와 인접한 금토동 일원 58만3581㎡에 '제3판교(성남 금토지구) 테크노밸리'를 추진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