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에 200메가와트(㎿)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 2030년까지 건설


세종시에 1조 2천억 규모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조성


12일 시-에코그린파워-피델리스자산운용-벽산엔지니어링 협약

전의미래산업단지 내에 2022년 상반기까지 20㎿급 건설, 2030년까지 200㎿급 확충


     세종시 전의면 미래산업단지에 200메가와트(㎿)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가 오는 2030년까지 건설된다.


전의 미래산업단지 조감도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천연가스(LNG)에서 수소를 추출해 수소와 공기 중의 산소와 화학반응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고효율 신에너지 시설로 꼽힌다.




세종시는 12일 오후 시청 집현실에서 ㈜에코그린파워, ㈜피델리스자산운용, 벽산엔지니어링㈜와 약 1조 2000억 원 규모의 ‘수소연료전지발전소’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주관사인 ㈜에코그린파워는 1단계로 2022년 상반기까지 전의미래산업단지 내에 고분자 전해질막(PEMFC)방식의 15∼20㎿급 연료전지발전소를 건설한다.


특히 향후 발전시설을 40㎿급 단위로 단계적으로 확대해 최대 200㎿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장기적으로는 2030년까지 네덜란드의 네드스텍사와 협력해 연료전지를 국내 생산‧정비공장을 조성해 내수 시장 확대에도 나설 계획이다.


시는 앞으로 발전소 건립을 위한 인허가 등 행정지원을, ㈜피델리스자산운용은 금융지원을, 벽산엔지니어링㈜은 설계·시공을 담당할 예정이다.


세종시가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설에 합의한 것은 태양광, 지열 중심에서 벗어나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원을 확보하자는 취지다.




이번 협약으로 석유, 석탄발전소 유치 대비 미세먼지를 저감해 환경오염을 예방하고 오·폐수, 소음, 악취 등 유해·공해물질이 없는 에너지원으로 전환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또 미래 청정에너지인 수소 활용도를 높여 에너지 자급률을 극대화함은 물론, 신재생 에너지원의 다양화를 통해 분산 전원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연료전지의 핵심장비 제조·정비공장을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및 세수 증대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발전소 조성에 따른 주민 반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향후 사업 추이가 주목되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정부의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에 발맞춰 친환경·고효율 청정에너지를 활용한 에너지자립화에 나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설을 계기로 신재생 에너지원 다양화는 물론, 향후 수소산업이 세종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세종의소리 곽우석 기자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