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곡개포한신' 사업시행인가 눈앞 ㅣ ‘양주 아트센터 건립사업’ 본격 시동


타워팰리스 인근 도곡개포한신 건축심의 통과…사업시행인가 앞둬


매봉역 인근 알짜 재건축

819가구로 거듭나…사업시행계획인가 준비할듯


    강남 도곡동 타워팰리스 인근 재건축 유망주로 꼽히는 개포한신아파트가 서울시 건축심의를 통과했다. 앞으로 사업시행인가를 준비하고 시공사 선정까지 진행해서 사업 진행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9일 건축심의위원회를 열고 `도곡개포한신아파트 건축심의`를 조건부로 가결했다고 10일 밝혔다.


개포한신 재건축 예상 조감도 [자료제공 = 서울시 클린업시스템]


이번 서울시 결정으로 개포한신아파트는 2011년 개포택지개발지구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된 지 9년 만에 사업시행인가를 준비할 수 있게 됐다.




사업시행인가는 조합이 추진하는 정비사업 관련 내용(사업시행계획)을 시장이나 구청장 등이 최종 확정하고 인가하는 행정 절차를 뜻한다. 사업시행계획에는 토지이용계획, 정비기반시설 설치 계획, 세입자 주거 및 이주 대책, 용적률 등의 내용이 담긴다.


자치구에서 사업시행계획을 승인하면 조합은 시공사 선정에도 나설 수 있다.


도곡개포한신아파트는 1985년 준공돼 용적률 145%, 건폐율 17%로 지어져 총 622가구 규모 단지다. 인근에 3호선 매봉역이 있고 대로 맞은편에 타워팰리스와 대림아크로빌이 위치해 재건축 진행 시 사업성이 기대되는 곳으로 꼽혔다.


대지면적 3만4299㎡에 재건축을 진행해 건폐율 20%, 용적률 299%를 적용해 총 819가구(일반분양 713가구, 임대 106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축복 기자] 매일경제




‘양주 아트센터 건립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2024년 준공 목표로 본격 추진


    한국건설신문 선태규 기자 =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심혈을 기울여 추진하고 있는 ‘양주 아트센터 건립사업’이 최근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밝혔다. 


양주 아트센터는 총 87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유양동 일원 3만3천373㎡의 부지에 건축연면적 1만6천923㎡,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양주 아트센터 조감도.


또한, 첨단화된 시설을 갖춘 962석 규모의 대공연장과 300석 규모의 소공연장을 비롯한 전시시설과 문화편의시설 등 복합문화예술 기반시설로, 다양한 장르의 대규모 기획・뮤지컬 공연 등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해 8월부터 한국개발연구원에서 진행한 양주아트센터 건립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에 따르면 종합평가(AHP)에서 기준치 0.5 이상인 0.686으로, 비용 대비 편익에서 기준치인 1.0을 크게 웃도는 2.43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업대상지가 양주시청 및 전철1호선 양주역과 양주역세권 인접에 따른 지리적 장점과 함께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 반영에 따른 문화체육관광부의 국비 350억원 지원 등 경제성과 사업성이 매우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양주시는 예타 통과에 따라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도시관리계획 변경 절차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아트센터 건립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 아트센터 건립사업의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최종 통과에 따라 국비 지원을 통한 건립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가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양주 아트센터는 양주역세권 개발, 양주테크노밸리 조성, 전철7호선 연장, GTX-C노선 추진을 비롯해 옥정・회천신도시 개발 등 급격한 도시발전과 연동돼 시민들의 문화적 갈증을 해소하고 함께 소통할 수 있는 구심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건설신문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