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초보의 '웃지 못할 해프닝' ㅣ "동학 개미들 결국 웃었다"


주식초보의 '웃지 못할 해프닝'


"삼성전자 사려면 삼성증권 계좌 가입해야 하나요?"

美 보잉 100弗 매수 걸고 잠든 사이 폭락, 취소 소동


    지난 3월 17일 오후11시30분께 한 인터넷 커뮤니티 주식게시판에 글이 올라왔다. A씨는 ‘보잉 100층(100달러)에 매수 예약 주문 걸어놓고 자러 갑니다’란 글을 남겼다.


얼마 후 이를 본 커뮤니티 회원들이 잇따라 댓글을 달았다. 글쓴이를 깨워서 주문을 취소하게 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이날 개장 때 보잉 주식은 132달러로 시작했다. 주가가 30% 가까이 급락하지 않는다면 체결되기 불가능한 가격에 A씨는 주문을 냈다. 그러나 몇 분 만에 보잉의 신용등급 강등 소식이 나오며 분위기는 급격히 반전됐다. 순식간에 주가가 110달러 밑으로 떨어지자 다른 투자자들이 댓글을 달았고, 결국 A씨는 일어나 주문을 취소했다. 물론 그때 다른 회원들이 깨우지 않았어도 100달러에 주식을 살 수는 없었다. 장중 최저점은 101달러였다.


올들어 ‘동학개미 열풍’ 등으로 주식투자를 처음으로 시작하는 개인투자자들이 늘면서 이처럼 촌극에 가까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


‘프로셰어즈 울트라프로 QQQ.’ 이 상장지수펀드(ETF)는 미국 나스닥지수의 일별 움직임을 세 배로 추적하는 ETF다. 나스닥지수가 1% 오르면 프로셰어즈 울트라프로 QQQ의 가격은 3% 오르는 구조다. 나스닥지수가 6860까지 급락한 지난 3월, 개미들 사이에서는 시장 반등을 기대하며 QQQ를 매수하고 ‘인증샷’을 올리는 글이 줄을 이었다. 한 투자자는 나스닥지수가 4월에 10000까지 반등할 것이라며 QQQ 500만원어치를 매수했다는 인증샷을 올렸다. 하지만 이 투자자가 구매한 ETF는 ‘프로셰어즈 울트라프로 쇼트 QQQ’. 나스닥지수와 정반대 방향으로 세 배의 수익률을 올리는, 즉 떨어져야 돈을 버는 정반대 구조의 상품이다. 이번에도 투자자는 ‘동료 개미’를 구하기 위해 대거 댓글을 달았다.




‘삼성전자(54,900 -1.08%) 주식을 삼성증권에서만 구입할 수 있는 줄 알고 삼성증권 계좌를 개설하는 투자자가 있다’는 증권가의 오랜 농담도 ‘동학개미운동’을 통해 일정 부분 사실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3월 삼성증권을 통해 신규 개설된 계좌는 31만 개에 달했다. 이 가운데 비대면 계좌 개설자의 61%, 지점 개설자의 68%는 3월에 1회 이상 삼성전자 주식을 매수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한국경제


"코로나 장세 수익률 67%"…동학 개미들 결국 웃었다


코스피 순매수 상위 10종목 수익률 66.5%

'곱버스' 투자한 '불개미' 손실률 -59.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급락했던 주식을 사들였던 개인 투자자, 이른바 '동학 개미' 들의 수익률이 6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가가 회복하는 과정에서 개인 투자자들이 높은 수익률을 올리면서 동학개미가 승리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주가지수가 연저점을 기록한 지난 3월19일 이후 이달 5일까지 개인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코스피 10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66.5%였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가가 눈에 띄게 오른 종목은 SK였다. 지난 3월19일 10만7000원이었던 주가는 지난 5일 25만7000원으로 2.4배로 뛰어올랐다. 투자자가 연저점 당시 종가로 이 종목을 사들였다고 가정하면 5일 기준 수익률은 140.2%에 달한다.




삼성SDI도 같은 기간 18만3000에서 37만1500원으로 상승했다. 카카오(87.31%)와 네이버(60.42%) 등도 비대면 산업 성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가 급등하면서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개인 순매수가 1조원 가까이 몰린 삼성전자의 경우 29.2%의 수익률을 나타냈다.


반면 투자 위험이 높은 레버리지·인버스 상장지수상품(ETP) 투자에 뛰어든 일부 '불개미'들은 큰 손실을 봤다. 같은 기간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상장지수펀드(ETF)는 'KODEX 200선물인버스2X'였다. 이 종목의 수익률은 -59.1%로 집계됐다. 최근 한 달 기준으로 범위를 좁혀도 수익률은 -23.0%였다.


일명 '곱버스'라고도 불리는 이 종목은 코스피200 선물지수의 일간 수익률을 음의 2배수로 따라가도록 설계된 상품이다. 주가 반락을 노리고 곱버스에 올라탄 단기 투자자들은 최근 주가 반등에 크게 손해를 봤다는 추정이 가능한다.




괴리율 급등으로 문제가 된'신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82%)과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78%) 등 원유 레버리지 상장지수증권(ETN) 상품들도 줄줄이 큰 손실을 나타냈다.


한편 코스피 지수는 지난 3월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불거지면서 급락했다. 당시 지수는 1450대까지 떨어져 2009년 7월 이후 10년8개월 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당시 외국인 투자자들은 국내 증시에서 이탈했지만, 개인투자자들은 순매수 대열에 뛰어들엇다. 


외국인은 지난 3월 5일부터 4월 16일까지 30거래일 연속으로 순매도를 기록했다. 개인은 국내 주식을 사들이며 외국인이 팔아치운 물량을 대부분 받아냈다. 지난 3월 20일부터 이달 5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 투자자의 순매수 금액은 7조7272억원, 올해 연간 기준 누적으로는 25조7353억원에 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