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2월 개통' 칠산대교 곳곳 균열…부실시공 의혹


   지난해 12월에 개통된 칠산대교가 부실시공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진입도로 지반 변형과 함께 다리 상판에도 요철이 생기는 등 곳곳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데요, 4년 전 공사 중에 교량 상판이 기울어지는 사고에 이어 부실시공 의혹까지 일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동영상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814664

edited by kcontents


영광군에서 칠산대교를 향하는 진입도로입니다.

도로 위가 구겨진 천 조각처럼 울퉁불퉁하게 변했습니다.


인근에는 지반 침하가 일어나고 있다는 표지판도 세워졌습니다.

지반 침하가 심하게 일어난 곳은 이처럼 도로가 찢겨진 상태인데요, 보시는 것처럼 성인 남성의 손이 들어갈 수 있을 정도입니다.




도로 위 요철은 수십 미터 간격으로 수 차례 이어지고 있는 상황.

그 위를 달리는 운전자들은 불편함을 호소합니다.


[박은성/운전자 : 차가 막 흔들렸어요. 도로가 울퉁불퉁해가지고. 공사한 지 얼마 안 된 거 같은데, 아마 부실공사 된 거 같아요, 저게.]


 

칠산대교 모습/KBS 뉴스

edited by kcontents


문제는 이 도로가 새로 만들어진 지 불과 3개월 만에 이런 문제점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칠산대교 진입 도로가 개통된 것은 지난해 12월 처음 도로에 결함이 발생한 것은 지난 2월이었습니다.


공사 발주기관이자 관리기관인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 이 같은 사실이 전달됐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보수 계획은 세워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익산국토관리청 관계자 : 해당 공사 기관에다가 5월 14일 날 하자 보수 요청을 했습니다. 조금 추이를 지켜보고 저희가 요청을 했거든요.]


공사가 한창이던 지난 2016년 부실시공으로 대교 상판과 교각이 분리돼 근로자 6명이 중경상을 입고 공사 관계자가 2심까지 실형 선고를 받기도 한 칠산대교, 개통 6개월 만에 진입도로에서도 하자가 곳곳에서 발생하면서 총체적인 부실시공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마저 일고 있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814664&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상주 낙강교 37m 주탑서 철제 피뢰침 떨어져...부실시공 조사


   경북 상주시 경천섬 낙강교 주탑 위에 설치된 철제 피뢰침이 떨어져 상주시가 부실시공 조사에 나섰다.


20일 시에 따르면 파손된 철제 구조물은 주탑 37m 높이에 설치된 2m 크기의 피뢰침으로 지난 18일 교량 바닥에 떨어졌다. 당시 이 곳을 지나던 관광객이 있었으나 가까스로 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천섬 낙강교에 떨어진 구조물[사진=상주시] 2020.05.20 lm8008@newspim.com




현재 낙강교는 2개 주탑이 있고, 주탑 하나에 2개씩 모두 4개의 피뢰침이 설치돼 있다.

피뢰침 4개 중 1개가 이번에 교량 바닥으로 떨어졌다.


시는 117억 원을 들여 낙동강 경천섬과 회상나루를 연결하는 길이 345m의 현수교 형태 낙강교를 설치해 지난 1월 개통했다.


상주시 관계자는 "시공사와 감리 관계자를 상대로 피뢰침이 부러진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며 "부실시공 및 교량 전체 안전점검도 하겠다"고 했다.

[상주=뉴스핌] 이민 기자 lm8008@newspim.com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