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 안 팔린다...강남 빼고는 모두 거래 급감...절벽


강남 빼고는 거래 급감, 서울 아파트 '거래절벽'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3월 대비 3분의 1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월에 이미 전달의 절반 수준으로 줄은 데 이어, 2개월 연속 크게 줄었다.


31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3008건으로 집계됐다. 3월(4411건)과 비교해 32% 감소한 것이다.


스트레이트뉴스

edited by kcontents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집값이 크게 뛴 작년 10월과 11월 각각 1만1000건을 넘겼다가, 고가주택 대출을 조인 12·16 대책 여파로 올해 1월에는 6473건으로 급감했다.


이후 2월 8279건으로 다시 증가했지만 코로나발(發) 경기 침체 우려 속에 3월 4411건, 4월 3008건으로 두 달 연속 감소했다. 12·16 대책 이후 비(非)강남권 9억원 이하 중저가 주택으로 ‘풍선 효과’가 나타나 2월 거래량이 반짝 증가했지만, 이후 코로나가 본격적으로 확산하며 매수세가 위축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을 구별로 살펴보면 금천구가 3월 177건에서 4월 54건으로 70% 가까이 감소했다. 작년 11~12월 거래가 급증했던 마포구(63건)·성동구(76건)’ 지역도 거래가 40% 안팎 급감했다. 2월 1156건까지 치솟았던 노원구 거래량도 3월 628건으로 절반 가량 줄어든 뒤, 4월에도 376건으로 감소했다.


강남구는 유일하게 아파트 거래량이 늘었다. 지난달 146건이 거래돼 3월(135건) 대비 소폭 증가했다. 6월 보유세 과세 기준일과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 기간 종료를 앞두고 나온 절세용 급매물이 팔린 영향으로 보인다.


5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31일 현재 2284건을 기록 중이다. 거래 신고기한이 계약 후 30일 이내임을 고려하면 거래량은 더 늘어날 예정이다.


한편 지난달 경기도의 아파트 거래 역시 4분의 1가량 줄었다. 경기부동산포털에 따르면 4월 경기도의 아파트 거래량은 총 1만2328건으로, 3월(1만6442건)보다 약 25% 감소했다. 3월 거래량이 전달 대비 반토막난 데 이어, 두 달 연속 감소했다.


경기도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 2월 3만1904건까지 증가했다가, 의왕·안양·수원 일부 지역을 신규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한 2·20 부동산 대책 이후 두 달 연속 줄었다. 코로나 여파와 함께 조정대상지역 지정으로 대출·세금 규제 등이 강화된 영향이다.

성유진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31/2020053100366.html


집이 안 팔린다…서울 아파트 거래절벽 수도권까지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3월과 비교해 3분의 1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월 거래량은 2월의 절반 수준이었다. 정부의 대출 규제 강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매수세가 급감한 것으로 보인다.

31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 신고 건수는 3008건으로 3월 계약분 4411건보다 31.8% 감소했다. 올 2월 21일 이후 거래한 주택은 실거래 신고 기간이 기존 60일에서 30일로 줄어 이날 통계에는 4월 계약분이 모두 반영됐다.

[땅집고] 서울시 아파트 매매 거래량.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작년 11~12월 각각 1만1000건을 넘기며 폭발적으로 증가했다가 12·16대책 발표 이후인 올 1월 6473건으로 급감했다. 이후 2월에 8275건으로 깜짝 증가했다가 3월 4411건으로 전월 대비 반토막이 났고, 4월에는 3008건, 5월은 31일 현재 2284건으로 쪼그라들었다.




구별로는 금천구가 올 3월 177건에서 4월 54건으로 70% 가까이 감소했고 동작구가 52건으로 전월보다 56% 줄었다. 성동구는 -49%(76건), 마포구(63건)와 중구(35건)가 각각 -43%를 기록했다.

강남 3구의 경우 서초구와 송파구의 지난달 계약 신고는 각각 92건, 128건으로 전월보다 각각 21%, 14% 감소했다. 강남구는 147건으로 전월보다 9% 늘었다.

작년 말 거래가 급증했던 마포·용산·성동구도 두 달 연속 거래가 40% 안팎으로 급감했다. 마포구(63건)와 성동구(76건)가 각각 43%, 49%씩 감소했고, 용산구는 4월 거래가 31건(-16%)에 불과했다.

12·16대책의 풍선효과로 2월에 거래가 많았던 노원·도봉·강북구 지역도 3월에 이어 4월의 계약 건수도 40% 가까이 줄었다. 노원구의 4월 거래량은 376건으로 3월(627건)보다 40% 적었고, 2월(1161건)과 비교하면 68% 줄었다. 도봉구(199건)와 강북구(98건)는 각각 전월 대비 35%, 34% 줄었다.

경기도 아파트 거래도 4분의 1가량 줄었다. 3월 거래량이 전달대비 반토막난 데 이어 4월에도 감소한 것이다. 경기부동산포털에 따르면 올 4월 경기도 아파트 거래량은 총 1만2328건으로, 3월(1만6450건)보다 25.1% 줄었다.

[땅집고] 경기도 수원시의 신축 아파트. /조선DB



수원·용인·성남시를 비롯해 2월 21일 조정대상지역에 편입된 의왕·안양시 거래량이 20% 가까이 감소했다. 수원의 경우 2월 거래량이 3678건에 달했으나 3월 809건, 4월 732건으로 크게 줄었다. 용인시와 성남시도 4월 거래가 각각 974건, 250건으로 전달과 비교해 18%, 38%씩 감소했다. 2월 용인과 성남의 거래 건수는 각각 3957건, 1059건에 달했다.

조정대상지역이 된 의왕시도 2월 534건에서 3월 176건으로 67% 감소한 데 이어 4월 113건으로 전월보다 36% 줄었다. 안양시도 2월 1581건이던 거래량이 3월 604건(-62%)에 이어 4월 466건(-23%)으로 크게 감소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절세를 위한 급매물이 소화된 이후 호가가 오르면서 추격 매수세는 잠잠한 상태”라며 “매수자와 매도자 간 눈치보기 장세가 이어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리영 땅집고 기자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